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인터넷 속도 논란' KT, 설비투자는 매년 '내리막'

등록일 2021.04.26 재생수14
자세히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조성흠 기자 = 최근 인터넷 속도 저하 논란이 제기된 KT가 LTE와 5G 상용화 전후를 제외하면 매년 설비투자를 줄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논란도 결국 투자 소홀로 쌓여온 고객 불만이 터진 것이라는 분석이 제기된다. 26일 통신업계에 따르면 KT의 연도별 설비투자액(CAPEX)은 2012년 3조7천110억원에서 2018년 1조9천770억원까지 매년 감소했다. 2019년 3조2천570억원으로 한해 늘었을 뿐 2020년 다시 2조8천720억원으로 줄어들었다. 2012년은 LTE 상용화 이듬해고 2019년은 5G 상용화 시기로, 결국 차세대 이동통신 상용화 시기 전후를 제외하면 예외없이 투자액을 줄인 것이다. 심지어 5G 상용화 시기를 맞아 늘어난 2019년 설비투자액도 6, 7년 전이자 이전 세대 서비스인 LTE 상용화 이후인 2012년과 2013년(3조3천130억원)보다도 적었다. [그래픽] KT 설비투자액 추이 (서울=연합뉴스) 장예진 기자 = jin34@yna.co.kr 특히 이동통신과 초고속인터넷 등을 모두 포함한 이 수치가 차세대 이동통신 상용화 때만 증가했다는 것은, 초고속인터넷에 대한 투자는 매년 잘해야 제자리걸음 수준이었거나 감소세였다는 추정을 가능하게 한다. 실제로 KT는 2014년 황창규 당시 회장 취임 직후 기가 인터넷 육성을 위한 '기가토피아' 비전을 선언했으나 이후로도 설비투자액은 4년 연속 감소했다. 타사와 비교해도 KT의 설비투자액은 부족하다는 평가를 받는다. 투자은행(IB)업계 추산에 따르면 KT의 지난해 유무선 설비투자액은 2조8천720억원으로, SK텔레콤 계열의 유무선 투자액 3조236억원보다 1천500억원가량 적었다. 2019년에는 SK텔레콤 계열이 3조7천312억원, KT 3조2천570억원으로, 양사 격차가 약 5천억원으로 더욱 컸다. 지난해 2조3천800억원을 설비에 투자한 LG유플러스[032640]와 비교하면 KT의 투자액은 약 5천억원 많았다. 그러나 이는 지난해 양사 매출액이 KT 23조9천억원, LG유플러스 13조4천억원으로 10조원이나 차이가 나는 데 비하면 훨씬 적은 격차다. 올해 2월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집계한 유선통신 시장점유율이 KT 41%, SK텔레콤 계열 29%, LG유플러스 20%인 점을 봐도 KT의 설비투자가 기대에 못 미친다는 지적이 나온다. 게다가 KT는 올해 설비투자액도 지난해와 비슷한 수준이 될 것으로 예상한 바 있다. 업계는 결국 소극적인 설비투자가 품질저하로 이어졌을 것으로 분석했다. 특히 소비자들이 품질에 민감한 이동통신에 비해 초고속인터넷에 대한 투자에 상대적으로 소홀했던 데 따른 불만이 오랜 기간 누적된 것으로 풀이했다. 업계의 한 관계자는 "이번 일을 계기로 품질 관리는 외면하고 가입자 늘리기에만 골몰해온 일부 잘못된 관행의 뿌리를 뽑아야 한다"며 "정부가 철저히 진상을 파악하고 유사 사례 재발을 막을 수 있는 근본적 대책을 내놔야할 것"이라고 말했다. josh@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어서 보면 좋을 영상

추천 영상

TV TOP 12

함께보면 좋을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