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JTBC

500㎞ 상공서도 선명…국내 개발 '차세대 중형위성 1호'

등록일 2021.05.04 재생수2,457
자세히

[앵커] 우리 기술로 개발한 '차세대 중형위성 1호'가 찍은 영상이 처음 공개됐습니다. 지상에서 무려 500km 정도 떨어진 데서 찍었는데도 잠실종합운동장과 독도도 선명하게 보이고요, 이집트 피라미드도 이렇게 선명하게 보입니다. 이희령 기자입니다. [기자] 서울 잠실에 있는 종합운동장입니다. 올림픽 주경기장 아래에 잠실야구장, 오른쪽 실내체육관까지 마치 지도처럼 보입니다. 키워보니 88올림픽 마스코트 '호돌이'와 주차된 차까지 선명합니다. 드론으로 찍은 것 같지만, 무려 지상 497.8km에서 촬영한 위성 사진입니다. 푸른 바다에 떠 있는 독도도 또렷합니다. 우리 기술로 개발한 차세대 중형위성 1호는 이렇게 지상의 모습을 선명하게 볼 수 있는 게 장점입니다. 두 달 전 발사해 궤도에 오른 뒤 촬영 영상을 처음으로 공개했습니다. 우리나라뿐 아니라 약 150m 높이의 이집트 피라미드와 인도 타지마할, 잠비아에 있는 빅토리아 폭포까지 잡아냈습니다. 작은 사진처럼 보이지만 가로세로 12km의 범위가 담겼습니다. 아직 시험운영 중인데도 찍은 영상의 해상도가 높습니다. 두바이 엑스포라는 글자까지 뚜렷하게 보입니다. [김성훈/한국항공우주연구원 위성연구소장 : (받은 영상을 보정하면서) 위치정확도를 정확하게 향상시키고, 밝기도 원래 밝기대로. 예를 들어 자동차라든지 도로라든지 사막이라든지 거기의 밝기가 다 있거든요. 선명도도 초점도 다 맞추고 난 다음에 그걸 활용 부처에 보내주면 (활용을 할 수 있게 됩니다.)] 차세대중형위성 1호는 오는 10월부터 더 선명한 관측영상을 본격적으로 보내게 됩니다. 정부는 자연 재해나 긴급 재난이 닥쳤을 때 지상 상황을 꼼꼼히 살피고 재빨리 대처하는데 위성 영상들을 활용할 계획입니다. (영상그래픽 : 한영주) 이희령 기자 , 홍승재, 김지우 JTBC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All Rights Reserved.

이어서 보면 좋을 영상

추천 영상

TV TOP 12

함께보면 좋을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