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JTBC

계엄군 총탄에 숨진 '어린이'…41년 뒤 어린이날 되찾은 '얼굴'

등록일 2021.05.05 재생수4,415
자세히

[앵커] 5.18 광주 민주화운동 당시 희생된 열한 살 전재수 군의 사진입니다. 계엄군은 집 앞 동산에서 놀던 이 초등학생에게도 총을 쐈습니다. 갑작스러운 죽음에 영정 사진도 없었는데, 어린이날인 오늘(5일) 다시 얼굴을 찾았습니다. 유족이 41년 만에 사진을 찾아서 묘비에 올린 겁니다. 정진명 기자입니다. [기자] 묘소에 붙은 전재수 군의 사진, 40여 년 전 초등학생 모습에 멈춰 있습니다. 60대가 된 큰형은 동생의 생전 모습을 보며 끝내 눈물을 참지 못합니다. 유난히 전군을 따랐던 막냇동생은 오빠의 마지막 모습을 지금도 또렷이 기억합니다. [전영애/고 전재수 군 동생 : 오빠가 나가고 그날 저는 목욕탕에 들어가서 목욕을 하고 있었어요. 머리를 감고 있는데 총소리가 들리는 거예요.] 전군은 1980년 5월 24일 마을 앞동산에서 놀다가 계엄군의 총탄에 희생됐습니다. 당시 초등학교 4학년, 11살이었습니다. 유족은 전군의 갑작스런 죽음에 영정사진도 마련하지 못했습니다. 그러던 중 큰형은 지난 1월 아버지의 유품을 정리하다가 우연히 전군의 사진을 발견했습니다. 초등학교 입학 당시 아버지, 고모들과 찍은 사진이었습니다. 무궁화로 대신했던 묘소의 영정사진은 이렇게 전 군의 어릴 적 사진으로 바꿨습니다. 얼굴없는 희생자로 지낸 지 41년 만입니다. 유족들은 늦게나마 영정사진을 올릴 수 있어 기쁘면서도 가슴이 미어집니다. [전재룡/고 전재수 군 큰형 : 얼굴을 찾으려고 많은 노력을 했습니다마는 보이지 않았어요. 왜 하필 아버지 기일 때 이 사진이 나왔을까 저도 감회가 새롭습니다.] 국립 5.18민주묘지에 영정사진 없는 묘소는 전군의 사진이 놓이면서 49기로 줄었습니다 이 묘들에는 아직 영정 대신 무궁화가 놓여 있습니다. 정진명 기자 , 장정원, 김영선 JTBC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All Rights Reserved.

이어서 보면 좋을 영상

추천 영상

TV TOP 12

함께보면 좋을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