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JTBC

'특수학교 설립' 무릎 꿇은 엄마들…영화에 담긴 '3년의 기록'

등록일 2021.05.05 재생수1,963
자세히

[앵커] 이 장면, 기억하시는 분들 많을 겁니다. 4년 전에 특수학교 설립을 두고 열린 토론회에서 장애아를 둔 학부모들이 반대하는 주민들에게 무릎 꿇고 호소하던 모습입니다. 학교는 지난해에 문을 열었습니다. 서울에 18년 만에 생긴 특수학교입니다. 모든 아이가 소중하다는 어린이날, 그 뒷얘기를 담은 영화가 개봉했습니다. 이선화 기자입니다. [기자] [2차 주민 토론회 (2017년 9월) : 여러분께 여기 무릎 꿇고 저희가 학교를 짓게 해달라고 사정하겠습니다.] 학교 대신 한방병원을 세우라는 주민들 앞에 엄마들은 무릎을 꿇었습니다. [장애가 있다는 이유 하나만으로 집에서 2시간 전부터 학교 가려고 나와야 합니다. (이사 가면 되지.)] [(장애인 나가.) 장애인 나가라고 하시면 저희 딸하고 저는 어떻게 할까요? (당신이 알아서 해.)] 무심한 말들이 날아와 가슴에 박혔지만, 멈추지 않았습니다. [이은자/학부모 : 엄마가 목숨 걸고 지켜줄게.] 장애아들에게 학교는 곧 세상이기 때문입니다. [김남연/학부모 : 정말 학교, 집밖에 없습니다. 학교가 생활의 절반입니다. 학교는 우리 아이들에게 태어나서 가장 천국이 아니었나 싶습니다.] '무릎 호소'가 있던 그날부터 지난해 개교하기까지 3년을 다큐멘터리 영화로 담았습니다. 시작할 때만 해도 이렇게 오래 걸릴 줄은 몰랐습니다. [김정인/감독 : 엔딩은 무조건 서진학교의 개교다. 개교가 이렇게까지 늦어질 줄은 몰랐습니다, 솔직히.] 그래도 포기할 수 없는 이유는 아이가 자라는 속도보다 사회가 바뀌는 속도가 더 빠를 거란 희망 때문입니다. [김남연/학부모 : 저희 아이는 자폐성 장애 1급이고요. 만 번 가르쳐도 한 번 반응이 올까 말까. 우리 아이가 바뀌지 않는다면 사회가 바뀌어야 한다고 생각했습니다.] 각자 다른, 자신의 속도에 맞춰 성장하는 아이들이 함께 어울릴 수 있는 사회가 되길 바란다고도 말합니다. [정난모/학부모 : 조금 더디더라도, 느리더라도, 우리가 함께 걸어갈 수 있는 학교 가는 길이 함께 가는 길의 출발선이 되었으면 참 좋겠습니다.] 이선화 기자 , 김재식, 유규열, 손지윤, 강경아 JTBC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All Rights Reserved.

이어서 보면 좋을 영상

추천 영상

TV TOP 12

함께보면 좋을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