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JTBC

"전례 없는 수요"…추적 안 되는 '유령총' 재고 동나

등록일 2021.05.06 재생수6,712
자세히

[앵커] 미국에선 총기 사고가 끊이지 않자 지난달 조 바이든 대통령이 총기 규제를 강화하겠다고 했습니다. 그런데, 총기를 사는 사람들이 오히려 더 늘고 있습니다. 홍희정 특파원입니다. [기자] 미국 위스콘신주의 한 카지노 건물에 있는 식당입니다. 폭죽이 터지는 것 같은 총소리가 연이어 들립니다. 자신을 화나게 한 상대를 찾아 카지노에 들어간 용의자는 30발 이상 난사했고 결국 두 명이 숨졌습니다. 잇따라 발생하는 총기사고에 지난해 총에 맞아 숨진 미국인은 약 2만 명. 최근 20년 내 최고 수준입니다. 총기를 사는 사람 수도 늘었습니다. 지난달 총기 구매자가 약 300만 명으로 지난해 4월 한 달보다 20% 증가했습니다. 누구나 쉽게 구입할 수 있는 이른바 유령총은 아예 재고가 동났습니다. 유령총은 완제품 형태가 아니라 부품을 직접 사서 조립해 만드는 총기인데요. 총기에 부여되는 고유번호가 없어 추적이 불가능해 인기입니다. 키트의 80% 가량은 이미 조립된 상태로 배송되기 때문에 마무리 작업만 하면 됩니다. 온라인 영상을 보고 집에서도 손쉽게 제작할 수 있습니다. 온라인으로 총기를 파는 업체에 유령총 구입이 가능한지 문의해봤습니다. "전례 없는 유령총 수요 탓에 지금 주문해도 내년 초에나 받을 수 있다"는 답변이 돌아왔습니다. 또 다른 총기 판매업체에도 전화해봤습니다. [마이클 세메눅/미국 총기판매업체 '건메탈' : 총 부품 만드는 공장이 생산에 큰 어려움을 겪고 있어요. 총을 많이들 사고 있어요. 적어도 1년은 기다려야 할 거예요. 웹사이트에서 미리 주문할 수 있어요.] 바이든 대통령은 지난달 유령총을 엄격히 단속하겠다고 했습니다. 다만 총기옹호 단체의 반발이 거세 총기 규제 법안 통과는 쉽지 않은 상황입니다. (영상디자인 : 신재훈·배윤주) 홍희정 기자 , 배송희 JTBC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All Rights Reserved.

이어서 보면 좋을 영상

추천 영상

TV TOP 12

함께보면 좋을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