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YTN

[자막뉴스] 조용한 원룸 덮쳤더니...경찰이 목격한 충격적인 장면

등록일 2021.05.07 재생수5,037
자세히

경찰이 화장실을 뒤집니다. 변기 아래 비닐에 싸서 테이프로 꽁꽁 붙여놨습니다. 필로폰입니다. [강원경찰청 마약범죄수사대 : 맞아. 맞아. 맞아] 바로 옆 화장실에서도 무더기로 발견됐습니다. [강원경찰청 마약범죄수사대 : 엄청납니다. (많다고?) 엄청나요. 어 야. 엄청나. 엄청나. (또 있어? 다시 한 번 봐)] 필로폰과 케타민, 엑스터시 등 베트남에서 밀반입한 마약을 유통한 일당이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특히 이들은 단속을 피해 서로 얼굴을 보지 않는 비대면 유통을 시도했습니다. 서울 강남에 있는 원룸촌. 경찰이 마약 조직 일당 차량을 덮칩니다. 원룸 내부 가방 안에선 돈과 마약이 나옵니다. [강원경찰청 마약범죄수사대 : 꺼내봐. 꺼내. 꺼내.] 수법은 간단했습니다. 구매자에게 텔레그램으로 원룸 주소와 비밀번호를 알려주면 돈은 두고 약만 가지고 나왔습니다. [이영길 / 강원경찰청 마약범죄수사대장 : (원룸) 무인 거래소를 운영하면 그동안 거래를 유지했던 사람들(구매자)이 편리하게, 손쉽게 마약을 구입할 수 있었던 장소라고 보면 되겠습니다.] 압수된 마약은 2만 명이 넘게 투약할 수 있는 양으로 22억 원어치. '사라 김'이라고 불리는 베트남 마약상, 47살 김형렬로부터 들여왔습니다. 경찰은 판매 조직 일당과 투약자 등 33명을 붙잡아 국내 총책 34살 A 씨 등 10명을 구속했습니다. 일당 대부분은 강남 클럽 등에서 일하는 20~30대였으며, 투약자 가운데에는 10대 청소년도 있었습니다. YTN 지환입니다. 영상편집ㅣ이주연 화면제공ㅣ강원경찰청 자막뉴스 제작ㅣ이 선 에디터 #마약 #텔레그램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 시각 코로나19 확진자 현황을 확인하세요. ▶ 대한민국 대표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 매주 공개되는 YTN 알쓸퀴즈쇼! 추첨을 통해 에어팟, 갤럭시 버즈를 드려요.

이어서 보면 좋을 영상

추천 영상

TV TOP 12

함께보면 좋을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