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JTBC

20대·40대가 돌아본 '문 대통령 4년'…"약속 실종됐다"

등록일 2021.05.07 재생수18
자세히

[앵커] 문재인 대통령이 오는 10일인 다음주 월요일이면 취임한 지 꼭 4년이 됩니다. 80%가 넘는 지지율로 출발했지만, 임기 1년을 남기곤 30%대로 떨어졌습니다. 오늘(7일) 발표된 조사에선 34%였습니다. 지난주에 취임한 이후 가장 낮은 29%까지 떨어졌다가 다시 오르긴 했지만, 국정운영을 부정적으로 바라보는 시각은 여전히 60% 안팎으로 두 배 수준입니다. 눈에 띄는 건 20대와 40대입니다. 한달 전 보궐 선거 때 여당에 등을 돌린 20대에선 계속해서 평균을 밑도는 지지, 그리고 평균을 웃도는 부정적인 평가가 나오고 있습니다. 반대로 40대는 가장 높은 지지를 보였지만, 부정적인 의견 역시 많습니다. 왜 이런 현상이 벌어졌는지, 박소연 기자가 20대와 40대의 속마음을 들어봤습니다. [기자] 20대와 40대의 목소리를 듣고자 이 자리를 마련했습니다. #20대가 등 돌린 이유는? 지난 4·7 재·보선에서 이른바 이남자와 이여자, 즉 20대들은 현 정부와 민주당에 등을 돌렸습니다. 그 이유부터 물었습니다. [안예슬/20대 여성 : (대통령) 선거운동을 할 때 굉장히 청년들에게 힘을 많이 실어줬거든요. (그런데) 막상 출범을 하고 보니 20대를 위해 해준 건 없고 (최저시급 인상 같은 정책도) 나쁘게 돌아와 취업시장을 좁게 만들었다는…] [남현서/20대 남성 : 군 복무 시절에 정권에 대해 부정적 인식이…(북한에 대한) 평화적인 스탠스(입장)를 유지하는 게 대의적으로 맞지만, 군 복무하는 청년들 입장에서는 우리가 무엇을 위해 이것을 하고 있나 (하는) 생각을 들게끔 만들었거든요.] # '아군' 40대도 갈리는데 40대와 50대는 대표적인 문재인 정부 지지층이었습니다. 하지만 집권 4년차. 40대도 조금씩 다른 목소리가 나옵니다. [별샛별/40대 여성 : 차마 국민의힘을 뽑을 수 없다는 저항 심리가…반영되어 있지 않나. 노무현 대통령의 비극적인 죽음을 거치면서 부채의식 강도가 더해지면서 지금에 이르지 않았나…] [김OO/40대 남성 : 기대감이 커서 (문재인 정부에 대해) 긍정이 높았겠지만, 40대는 경제 활동을 가장 활발히 하는 세대고 부동산·주식, 요즘에는 가상화폐까지 재테크에 관심이 많은 세대인데 4년 동안 체감하는 나아짐은 현실적으로 느끼지 못했기 때문에…] # "약속 실종" "공정 문제" 20대와 40대에게 지금의 생각을 갖게 한 계기를 물었습니다. [안예슬/20대 여성 : 약속을 지키지 않은 게 가장 크지 않을까 싶어요.] [김OO/40대 남성 : 집을 사려고 계획하고 있는데 대출 막히면서 그사이에 집값이 너무 올라가 버리고 대출은 더 받을 수 없으니까 내 집 마련은 꿈도 못 꾸더라고요.] [남현서/20대 남성 : 박원순 전 시장도, 안희정 지사도 그렇고, 조국 전 장관도 마찬가지고 배신감이, 반작용이 더 컸던 거 같아요.] [별샛별/40대 여성 : 조국(전 장관)이 가장 분기점이었던 거 같아요. 공정의 문제라든지…] #남은 1년…"이것만은 꼭!" 이제 남은 임기 1년. 마지막 현 정부에 바라는 점까지 물었습니다. [별샛별/40대 여성 : (코로나 백신 등) 어려움 등을 정확히 공유하고 국민들에게 설득을 구하는 자세가 먼저 되어야] [안예슬/20대 여성 : 코로나 백신 문제가 가장 큰 것 같아요.] [김OO/40대 남성 : 부동산 정책이 공감대 얻을 수 있도록…] [남현서/20대 남성 : (남녀·세대·계층 간) 갈등을 부추기지 말았으면 좋겠다는 생각입니다.] (영상디자인 : 최수진 최석헌 / 영상그래픽 : 김정은 한영주) 박소연 기자 , 손지윤, 이동현, 박선호 JTBC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All Rights Reserved.

이어서 보면 좋을 영상

추천 영상

TV TOP 12

함께보면 좋을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