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SBS

"규칙 갖고 장난 안 돼"…'경선 연기론' 공론화

등록일 2021.05.07 재생수23
자세히

<앵커> 민주당의 유력 대선 주자인 이재명 경기지사 측이 당내 대선 경선 연기론과 관련해 장난쳐서는 안 된다며 강도 높게 비판했습니다. 당헌대로 오는 9월까지 경선하자는 이 지사 측과 미루자는 친문 진영 간 다툼이 수면 위로 떠 오른 겁니다. 고정현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이재명 경기지사 측 고위 관계자는 SBS와 전화 통화에서 대선 경선 연기론에 대해 작심한 듯 비판을 쏟아냈습니다. "룰과 규칙을 가지고 장난치면 누가 그걸 보겠냐"며 "실현 가능성이 없는 이야기"라고 쏘아붙였습니다. 이 관계자는 "당헌·당규를 바꿔 후보를 내고도 재보궐 선거에 져놓고, 또 정신을 못 차린다"는 지지자 발언을 전하기도 했습니다. 반대 입장을 분명히 하기 위해 이 지사를 지지하는 의원이 기자회견을 열기도 했습니다. [민형배/민주당 의원 : 지금처럼 그냥 하면 (대선에서) 이길 수 있는데, 연기할 이유가 없잖아요.] 반면 친문 핵심 전재수 의원은 어제(6일)에 이어 오늘도 당헌 개정사항이 아니라며 대선 경선 연기 필요성을 거듭 강조했습니다. 당헌에 따르면 민주당은 국민의힘보다 두 달이 빠른 올해 9월에 대선 후보를 선출해야 하는 만큼 코로나 집단 면역이 형성될 것으로 보이는 올 11월 이후에 뽑아야 흥행에 유리하다는 겁니다. [전재수/민주당 의원 : (연기가 안 되면) 우리 후보가 뉴스에서 소외될 가능성도 있고, 국민의힘이 굉장히 후보 경선 과정이 부각이 될 수가 있는 것입니다.] 여론조사에서 우위를 보이고 있는 이 지사 측은 변수가 적은 9월 경선을 추격하는 친문 진영에서는 야당 경선까지 감안해 11월 경선을 선호하는 겁니다. 송영길 당대표는 중립을 표방하고 있는 가운데 이 지사와 경쟁하는 이낙연 전 대표 측은 원칙대로 하되 당의 입장을 따르겠다고 정세균 전 총리 측은 경선 연기를 거론하는 건 아직 섣부르다는 입장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영상취재 : 김승태, 영상편집 : 김진원) 고정현 기자(yd@sbs.co.kr) ▶ [제보하기] LH 땅 투기 의혹 관련 제보 ▶ SBS뉴스를 네이버에서 편하게 받아보세요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이어서 보면 좋을 영상

추천 영상

TV TOP 12

함께보면 좋을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