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YTN

日 "한국 행동 우려" 역공...'오염수' 대응 어떻게?

등록일 2021.05.08 재생수25
자세히

[앵커] 원전 오염수 방출 결정 이후 입장 표명을 자제하던 일본은 최근 한국 정부의 행동을 우려한다며 역공에 나선 모습입니다. 효과적인 대응을 위해서는 자료 확보가 중요하지만, 한일관계가 악화한 가운데 일본이 얼마나 정보 공유에 협조할지는 미지수입니다. 김도원 기자입니다. [기자] 취임 뒤 처음 대면한 한일 외교장관은 일본의 원전 오염수 문제를 두고도 공방을 벌였습니다. 정의용 장관은 해양 방류에 대해 명확한 반대를 밝혔고, 모테기 외무상은 한국 정부의 최근 대외발신을 우려한다고 맞받았습니다. 우리 정부의 오염수 대응 국제공조 노력에 대해 일본이 역공에 나선 셈입니다. 외교부는 한일 양국이 아닌 보편적 해양 환경 보호의 문제라고 강조하지만, 일본은 불쾌해 하는 모습입니다. [양기호 / 성공회대 일본학과 교수 : 일종의 소녀상처럼 보는 건데, 일본에서 말하는 '처리수'를 한국에서는 오염수라고 부르면서 자꾸 발신하는 것 자체에 대해서 굉장히 불만을 토로한 것이거든요. 그것은 근본적인 인식차가 있기 때문에 갭을 메우긴 어려울 것 같고, 이걸 일본 국민이나 여론이 지지하고 있기 때문에 문제거든요.] 실제 최근 일본 내 여론조사를 보면 54%가 오염수 해양 방출이 타당하다고 응답해, 찬반 비율이 역전됐습니다. 미국과 IAEA가 인정한 방식이라는 일본 정부의 홍보가 통한 것으로 보입니다. 체계적인 대응을 위해서는 과학적 자료를 구축해야 한다는 분석이 나옵니다. 국회 입법조사처는 후쿠시마에서 방출한 오염수가 한반도 주변에 유입되려면 2~5년 정도 걸릴 것으로 예상했습니다. 또, 오염수 방출의 영향을 분석하려면 한반도 주변 해역 상시 모니터링으로 기초 자료를 확보해야 한다는 지적입니다. 정부는 일본의 우려 표시와 관계없이 태평양 연안국 등과 국제 공조 노력을 계속한다는 계획입니다. 오염수 정보 공유와 검증을 위해선 결국 일본 정부의 협조가 필요하지만, 악화된 한일 관계 속에서 일본이 관련 정보를 제대로 제공할 것인지는 미지수입니다. YTN 김도원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 시각 코로나19 확진자 현황을 확인하세요. ▶ 대한민국 대표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 매주 공개되는 YTN 알쓸퀴즈쇼! 추첨을 통해 에어팟, 갤럭시 버즈를 드려요.

이어서 보면 좋을 영상

추천 영상

TV TOP 12

함께보면 좋을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