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YTN

안젤리나 졸리의 '이유 있는' 한국 사랑..."다음은 한국 영화"

등록일 2021.05.08 재생수2,792
자세히

[앵커] 할리우드 배우 안젤리나 졸리는, 아들이 우리나라 대학에 다니고 있어서 더 친숙한 인물이죠. 2년 만에 새 영화로 돌아왔는데 다음에는 한국 영화에 출연하거나 연출하고 싶다고 밝혔습니다. 김혜은 기자입니다. [기자] [안젤리나 졸리 / 배우 : 한국은 제게 정말 특별한 곳입니다.] 새 영화 개봉을 맞아 한국 취재진과 화상 기자회견을 진행한 안젤리나 졸리. 한국에 대한 애정을 여러 차례 드러냅니다. [안젤리나 졸리 / 배우 : 한국에 있는 것도 좋고 앞으로도 더 많은 시간을 한국에서 보내고 싶어요.] 안젤리나 졸리가 한국에 애정이 깊은 건 아들 때문이기도 합니다. 2002년 캄보디아에서 입양한 첫째 아들 매덕스는 한국에서 대학에 다니고 있습니다. [안젤리나 졸리 / 배우 : 코로나임에도 불구하고 제 아들 매덕스도 계속 한국어 공부를 하고 있습니다. 저에게도 가끔 한국어를 가르쳐줘요.] 유엔난민기구 특사 자격으로 우리나라를 방문했을 때도, 아들이 다닐 대학을 둘러보는 등 시내 곳곳에서 목격되기도 했습니다. 최근 영화를 함께 찍은 배우 마동석에 대한 애정도 드러냈습니다. [안젤리나 졸리 / 배우 : 마동석 씨도 저에게 좋은 동료이자 친구가 됐습니다. 굉장히 재능이 뛰어나고 좋은 분입니다.] 다음 작품으로 한국영화를 선택하고 싶다는 뜻도 내비쳤습니다. [안젤리나 졸리 / 배우 : 저 또한 한국 영화에 출연하고 싶습니다. 연출도 하고 싶고요. 한국 영화계와 더 가까이 함께 일하고 싶습니다.] 안젤리나 졸리는 주로 인디 영화에 출연하다가 2001년 '툼레이더'를 시작으로 상업영화에서 독보적인 여성 액션 배우로 자리매김했습니다. 이번 영화에서도 짙은 감성연기와 함께 고난도 액션을 선보였습니다. 이를 위해 하루 300개 팔굽혀펴기를 하고, 20미터 높이 소방타워에서 뛰어내리는 액션 연기도 직접 소화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YTN 김혜은[henism@ytn.co.kr]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 시각 코로나19 확진자 현황을 확인하세요. ▶ 대한민국 대표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 매주 공개되는 YTN 알쓸퀴즈쇼! 추첨을 통해 에어팟, 갤럭시 버즈를 드려요.

이어서 보면 좋을 영상

추천 영상

TV TOP 12

함께보면 좋을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