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SBS

'탱크 함정'에 빠진 굴삭기…50대 가장 사망

등록일 2021.05.08 재생수11,622
자세히

<앵커> 굴삭기를 몰며 가정을 책임지던 50대 남성이 하천 바닥을 정비하는 일을 하다 숨졌습니다. 굴삭기가 하천 바닥에 설치된 군 시설물에 빠지면서 일어난 사고인데, 현장을 둘러보니 역시 인재였습니다. 박찬범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경찰 과학수사대가 굴삭기 운전석 주변을 유심히 살펴봅니다. 굴삭기 운전자 55살 최 모 씨는 그제(6일) 사고가 난 이후 가족 품으로 끝내 돌아오지 못했습니다. 최 씨는 지난달 24일부터 하천 정비 사업에 투입됐는데, 물속에서 폐기물을 파낸 뒤 옮기는 작업을 맡았습니다. 최 씨의 굴삭기는 그제 아침 '탱크 함정'이라 불리는 대전차장애물 위로 올라섰는데, 굴삭기가 옆으로 넘어졌습니다. 하천에 빠진 최 씨는 하루 만에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마을 주민 : 바닥을 깊이 파고 콘크리트 위에 뚜껑을 덮었어요. 여기 왔다갔다 농사짓는 사람은 알고 있어요.] 이런 대전차장애물은 연천군에만 6개가 있습니다. 전쟁이 났을 때 적군의 전차를 무력화하기 위한 시설입니다. 20톤이 넘는 전차가 위를 지나가면 부서지도록 설계됐습니다. 사고가 난 굴삭기의 무게만 30톤이 넘는데요, 이처럼 대형 중장비가 이 일대 하천을 지나가면 안 된다라는 것을 알리는 경고문을 주변에 찾아볼 수 없습니다. 군청도, 공사 담당자도 이런 시설이 있다고 최 씨에게 말하지 않았습니다. 사고 지점에서 약 700m 떨어진 안내판에 쓰여 있는 게 전부입니다. [조창숙/유가족 : 제가 군청에 (실종 당일) 저녁에 '당신들 이거 알고 있었잖아. 알고 있는데 왜 얘기 안 하고, 표지판 하나도 안 세워놨느냐.' 거기에 대해서 아무 말을 못 해요. 죄송하다는 말밖에 안 하고….] 경찰은 공사 담당자들을 상대로 안전수칙 준수 여부를 조사할 예정입니다. 박찬범 기자(cbcb@sbs.co.kr) ▶ [제보하기] LH 땅 투기 의혹 관련 제보 ▶ SBS뉴스를 네이버에서 편하게 받아보세요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이어서 보면 좋을 영상

추천 영상

TV TOP 12

함께보면 좋을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