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YTN

차에 깔릴 뻔한 차주 구한 20대...큰 부상에도 "후회 없다"

등록일 2021.05.09 재생수8,620
자세히

[앵커] 회사 주차장에서 차에 깔릴 뻔한 고객을 구한 20대 계약직 직원이 크게 다쳤습니다. 평생 장애를 안고 살아가야 하는데도, 이 청년은 후회하지 않는다며 의연한 모습을 보였습니다. 엄윤주 기자가 만나봤습니다. [기자] 지난달 23일, 경기도 수원의 농협은행 경기영업본부 주차장. 아무도 안 탄 SUV 차량이 갑자기 후진하기 시작합니다. 놀란 차주가 급하게 차 뒤에서 밀어보지만 속수무책 쓰러지고 맙니다. 이때 농협 직원 28살 권현우 씨가 달려와 극적으로 차주를 밀쳐냅니다. 후진하는 차에 10m가량 밀린 50대 여성 차주는 결국 넘어졌고, 권 씨는 현관에서부터 여성을 구하기 위해 이곳까지 뛰쳐나왔습니다. 권 씨는 업무차 현관을 나서던 길에 사고 현장을 목격하고 주저 없이 뛰어들었습니다. [목격자 : 뒤에서 정 가운데서 넘어졌는데 걔가 밀고 있는 동안에 아주머니는 다시 나왔죠. 손을 빼지를 못한 순간에 반 바퀴 더 돌아서 손이 끼여서 손이 좀 다쳤어요.] 차주는 가벼운 찰과상을 입었지만, 권 씨는 손목 신경이 끊어지고 뼈가 부러지면서 32바늘을 꿰맸습니다. [권현우 / 농협중앙회 직원 : 사실은 너무 경황이 없어서 그냥 넘어지시는 것 보자마자 그 뒤로는 잘 기억이 안나거든요. 어느 정도 장애가 남을 수 있다고 이야기 해주시더라고요.] 하지만 권 씨는 그때 일을 후회하지 않습니다. 더 큰 사고를 막을 수 있었기에 당시로 돌아간다 할지라도 같은 선택을 했을 거라는 겁니다. [권현우 / 농협중앙회 직원 : 그 상황이 되더라도 제가 생각하고 한 게 아니기 때문에 아마 똑같이 하지 않을까 싶어요. 저로 인해서 그 분이 안 다쳤잖아요. 후회하지는 않아요.] 회사에선 3개월 유급 휴가를 제공하고 신속하게 산업재해 처리를 할 수 있도록 돕기로 했습니다. 또, 유급 휴가 기간을 계약 기간 2년에 포함하지 않도록 본사에 요청했습니다. [한종학 / 농협중앙회 경기영업본부 홍보실장 : 많이 다쳐서 걱정이 되는데 저희는 현우 씨를 위해서 산재처리해서 피해가 없도록 저희가 최대한 노력을 해서.] 이와 함께 권 씨의 정규직 전환에 가산점을 주기 위해 내부 상 수여를 검토하고 있습니다. YTN 엄윤주[eomyj1012@ytn.co.kr]입니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 시각 코로나19 확진자 현황을 확인하세요. ▶ 대한민국 대표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 매주 공개되는 YTN 알쓸퀴즈쇼! 추첨을 통해 에어팟, 갤럭시 버즈를 드려요.

이어서 보면 좋을 영상

추천 영상

TV TOP 12

함께보면 좋을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