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TV조선

美·中보다 늦은 지원책…510조 투자 'K-반도체' 전략, 잘 통할까

등록일 2021.05.13 재생수762
자세히

[앵커] 갈수록 치열해지는 전세계 반도체 전쟁에 대응하기 위해 정부가 지원책을 내놨습니다. 오는 2030년까지 민간기업이 510조 원을 투자하고, 정부는 세제와 금융을 지원한다는 겁니다. 반도체가 안보위기로까지 이어질 수 있다는 사실을 이제라도 깨달은 건 다행이지만 미국이나 중국에 비해 한발 늦었다는 아쉬움도 있습니다. 박상현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K-반도체 전략의 핵심은 민간기업의 투자입니다. K-반도체 전략 보고대회 "세계 주요 경쟁기업들이 미래시장 선점을 위한 대규모 투자에 나서고 있습니다."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 등 153개 기업이 2030년까지 510조원 이상을 투자 하기로 했습니다. 삼성이 171조원을 투자하고, SK는 파운드리 생산능력을 2배 늘린다는 계획입니다. 김기남 / 삼성전자 부회장 "당초 2030년까지 계획했던 투자금액 133조원을 171조원으로 확대하여" 정부는 2030년까지 수출 2000억 달러 생산 320조원, 27만명의 고용효과가 나올 것으로 기대했습니다. 정부는 또 반도체 연구개발과 시설투자에 세액 공제를 최대 5배 늘려주기로 했습니다. 하지만 미국과 중국이 이미 대규모 투자계획을 발표한 상황에서 우리 대응이 한발 늦었다는 지적도 나옵니다. 홍대순 / 글로벌정책전략연구원장 "일종의 후속대책 부분인데, 선제적으로 100조를 투입하느냐 수습 차원에서 100조를 투입하느냐는 질적으로 차이가 많이 나거든요." 미중 반도체 패권 전쟁에 뒤늦게 뛰어든 우리 정부, 각종 지원책을 내놨지만 반도체 1위 강국의 지위는 여전히 불안합니다. TV조선 박상현입니다. 박상현 기자(pshyun@chosun.com)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뉴스제보 : 이메일(tvchosun@chosun.com), 카카오톡(tv조선제보), 전화(1661-0190)

이어서 보면 좋을 영상

추천 영상

TV TOP 12

함께보면 좋을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