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화이자 즉각 부인한 삼성바이오 "모더나는 추후 공시"…생산유력

등록일 2021.05.14 재생수11
자세히

삼성바이오로직스 [삼성바이오로직스 페이스북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김잔디 계승현 기자 = 삼성바이오로직스[207940]가 미국 제약사 모더나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의 국내 위탁생산(CMO)에 관해 긍정도, 부정도 하지 않으면서 사실상 협상이 진행 중이라는 업계 관측에 힘이 실리고 있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14일 풍문 또는 보도에 대한 해명 공시에서 모더나 백신을 국내에서 위탁생산한다는 데 대해 "현재 확정된 바 없어 확인이 불가하다"며 "추후 확인이 가능한 시점 또는 1개월 이내에 재공시하겠다"고 밝혔다. 화이자의 코로나19 백신을 위탁생산한다는 풍문에 대해서는 "사실이 아니다"라고 단호하게 선을 그었던 삼성바이오로직스가 이날 한발 물러선 입장을 내면서 사실상 시인한 게 아니냐는 목소리가 나온다. 그동안 업계에서는 모더나가 한국 법인 설립을 추진하면서 국내 제약·바이오 기업에 백신 위탁생산을 맡길 수 있다고 추측해왔다. 현재 모더나는 한국 법인에서 근무할 임원급 인사 채용을 진행 중이다. 이런 상황에서 삼성바이오로직스가 항체의약품 등 바이오의약품을 대규모로 생산할 수 있는 설비를 보유하고 있다는 점도 삼성바이오 유력설에 힘을 더한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연간 36만4천 리터(ℓ) 규모의 바이오의약품 생산 능력을 갖춘 글로벌 1위 CMO 기업이다. 오창 물류창고에 도착한 모더나 백신 (서울=연합뉴스)오창 물류창고에 도착한 모더나 백신. 2021.5.12[국방일보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연합뉴스 자료사진] 다만 삼성바이오로직스가 백신을 생산해 본 경험이 없다는 점이 한계로 꼽혔으나, 업계에서는 백신 원액을 공급받아 완제의약품을 만드는 단계부터 진행한다면 충분히 가능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한 제약업계 관계자는 "기업 간 협상 과정에서 비밀을 유지해야 하는 조항 때문에 회사에서는 확인해 줄 수 있는 부분이 없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실제 삼성바이오로직스는 모더나 백신의 위탁생산은 물론이고 오는 21일 한미 정상회담에 존림 사장이 경제사절단으로 동행하는지도 확인해 줄 수 없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업계 안팎에서는 한미 정상회담에서 한미 간 백신 파트너십을 논의하겠다고 공공연히 알려진 만큼 여기서 구체적인 발표가 이뤄질 것으로 보고 있다. 한편 모더나의 코로나19 백신은 전날 식품의약품안전처의 법정 자문기구인 중앙약사심의위원회에서도 "품목 허가가 가능하다"는 의견을 받았다. 식약처는 오는 21일 최종점검위원회를 열어 품목허가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jandi@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어서 보면 좋을 영상

추천 영상

TV TOP 12

함께보면 좋을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