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JTBC

"배신자로 고문당해도 싸울 것" 시민 편 서는 미얀마 경찰들

등록일 2021.05.14 재생수2,137
자세히

[앵커] 미얀마에선 시민들을 진압하란 군부의 명령을 거부하는 경찰들이 늘고 있습니다. 저희가 화상으로 만난 한 경찰은 목숨 걸고 한 선택이지만, 후회하지 않는다면서 끝까지 싸울 거라고 했습니다. 김지아 기자입니다. [기자] [슬라잉 툰 민/미얀마 전직 경찰 : 윗선에서 '시위하는 시민들은 일반 국민들이 아닌 테러범, 테러조직'이라고 세뇌시켜요.] 슬라잉 툰 민은 10년간 입었던 제복을 벗었습니다. [슬라잉 툰 민/미얀마 전직 경찰 : 경찰이기 이전에, 미얀마에 살고 있는 한 국민으로서 쿠데타로부터 나라를 지키고 싶었어요.] 쿠데타에 반대하는 시민불복종운동에 참여한 겁니다. [슬라잉 툰 민/미얀마 전직 경찰 : 잡히면 고문당할 확률이 (일반 시민보다) 훨씬 더 높아요. 군부는 우리를 배신자라고 생각하니까요.] 목숨을 걸고 한 선택이지만, 후회하지 않는다고 했습니다. [슬라잉 툰 민/미얀마 전직 경찰 : 지금 생계 등 상황이 어렵지만 슬프거나 후회하진 않아요. 끝까지 싸울 각오로 나왔어요.] 가족들이 걱정돼 선뜻 운동에 참여하지 못하는 경찰도 많다고 했습니다. [슬라잉 툰 민/미얀마 전직 경찰 : 부모의 생계를 책임져야 하는 경찰들이 많아요. 가족들이 위험해질 수 있어서 시민불복종운동에 참여하지 못하는 동료 경찰도 많습니다.] 더 많은 경찰의 참여를 위해 이들의 생계를 지원하기 위한 모금운동도 필요하다고 했습니다. 불복종운동에 참여한 경찰은 최소 200명으로 점점 늘고 있습니다. [아웅 아웅 (가명)/미얀마 전직 경찰 : 밋지나 경찰서는 인원이 40~50명인데, 4분의 1이 불복종운동에 참여했어요. 그중엔 계급이 높은 사람들도 있어요.] 미얀마를 계속 지켜봐달라고도 호소했습니다. [슬라잉 툰 민/미얀마 전직 경찰 : 한국이 미얀마 시민들을 지지해줘서 정말 감사합니다. 시민들의 혁명은 성공해야만 합니다.] 김지아 기자 , 배송희 JTBC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All Rights Reserved.

이어서 보면 좋을 영상

추천 영상

TV TOP 12

함께보면 좋을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