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JTBC

"백신 맞으면 걸려도 전파율 낮아"…미, 논란 속 노마스크

등록일 2021.05.16 재생수88
자세히

[앵커] 미국에서 백신 맞은 사람들 마스크 쓰냐 마냐로 논란이 이어지자, 미국 보건 당국이 "백신 다 맞은 사람은 코로나에 걸려도 전파 가능성이 낮다"고 다시 한 번 정리에 나섰습니다. 그러면서 미국에선 월마트에 이어 스타벅스와 디즈니랜드도 '노마스크'를 선언했습니다. 임종주 특파원입니다. [기자] 대형 유통업체 트레이더조스와 월마트, 코스트코에 이어, 스타벅스까지. 백신을 다 맞으면, 마스크를 안 써도 되게 잇따라 규정을 바꿨습니다. 디즈니월드도 선택 사항으로 완화했습니다 [서맨사 팩슨/미국 캘리포니아주 : 마스크에 신경은 안 쓰지만, 확실히 해방되는 느낌입니다.]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는 마스크 지침 완화 근거로 최소 3개의 연구 결과를 제시했습니다. 의료 종사자를 대상으로 한 이들 연구에서 "백신을 다 맞은 사람은 양성 판정이 나올 가능성이 90% 이상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설명했습니다. 코로나에 걸려도 이를 전파할 정도의 바이러스가 몸에 남지 않는다는 것입니다. [로셸 월렌스키/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 국장 : (지침 완화는) 확진자 감소세와 백신 효능에 대한 과학적 자료, 그리고 바이러스 확산에 대한 이해를 바탕으로 한 것입니다.] 그러나, 논란은 잦아들지 않고 있습니다. 미국 최대 간호사 노동조합은 과학에 기반을 둔 결정이 아니라며, "환자와 의료진의 생명을 위협하는 것"이라고 반발했습니다. [대니얼 스팽글러/비치라이프 피트니스 대표 : 주변의 취약한 사람을 위해 계속 마스크를 쓸 것입니다. 그게 책임 있는 일이라고 생각합니다.] 임종주 기자 , 박수민 JTBC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All Rights Reserved.

이어서 보면 좋을 영상

추천 영상

TV TOP 12

함께보면 좋을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