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JTBC

충돌 7일째…이스라엘군, 가자지구 외신 입주 건물 '폭격'

등록일 2021.05.16 재생수349
자세히

[앵커]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의 무력 충돌이 일주일째 멈추지 않고 있습니다. 이스라엘이 팔레스타인 가자지구 안에 있는, 외신 사무실이 입주해 있는 건물을 공격하자, 팔레스타인 무장정파 하마스가 로켓 백여발을 쐈습니다. 그사이 민간인을 포함해 약 160명이 목숨을 잃었습니다. 이근평 기자입니다. [기자] 12층짜리 건물이 힘없이 무너져내립니다. 옥상에 있던 대형 안테나도 형체 없이 사라졌습니다. 이스라엘이 현지시간 15일 AP통신, 카타르 국영 방송 알자지라 등 주요 외신 사무실이 입주해 있는 건물을 공격했습니다. 이곳에 무장 정파 하마스 사무실이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국제사회는 일제히 비난에 나섰습니다. [게리 프루잇/AP통신 사장 : 이스라엘군이 가자지구의 AP 사무실에 폭격을 할 수 있다는 사실에 충격과 공포를 느꼈습니다.] 외신 보도를 막기 위해 하마스를 핑계로 건물을 없앤 것 아니냐는 분석도 나옵니다. [자와드 마흐디/잘라타워 건물주 : 이 건물엔 언론사, 변호사, 엔지니어 사무실이 있었습니다. 다른 건 없었어요.] 이스라엘은 오늘 새벽 가자지구 내 하마스 수장의 자택을 폭격하면서 공격을 계속해나가겠다는 뜻을 분명히 했습니다. [베냐민 네타냐후/이스라엘 총리 : 우리는 테러리스트를 압도적으로, 그리고 전력을 다해 공격하고 있습니다. 우리를 공격하면 그 누구라도 그대로 돌려받을 겁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현지시간 15일 네타냐후 총리와 전화 통화에서 "이스라엘의 방어권에 강력한 지지를 재확인했다"고 밝혔습니다. 이번 충돌로 지금까지 양측에선 어린이 41명 등 최소 159명이 숨졌습니다. (영상디자인 : 유정배) 이근평 기자 , 박수민 JTBC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All Rights Reserved.

이어서 보면 좋을 영상

추천 영상

TV TOP 12

함께보면 좋을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