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YTN

A 씨 측 입장 발표 "허위사실 도 넘어"...손 씨 父 "자기변명"

등록일 2021.05.17 재생수11,024
자세히

[앵커] 한강에서 실종된 뒤 숨진 채 발견된 故 손정민 씨 사건과 관련해 그동안 각종 의혹을 받아왔던 친구 A 씨 측이 입장문을 발표했습니다. 도를 넘은 신상털기와 허위 사실 유포로 경찰 수사 이후에도 정상 생활 복귀가 어려워질 것 같다며, 억측과 명예 훼손을 자제해달라고 호소했습니다. 입장문을 읽어본 故 손정민 씨 아버지는 YTN과의 통화에서 자기변명에 불과하고 의혹 해소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즉각 반박했습니다. 자세한 내용 취재기자 연결해 알아봅니다. 김대겸 기자! 먼저 친구 측 입장문 내용부터 전해주시죠. [기자] 그동안 친구 A 씨는 자신을 둘러싼 숱한 의혹에 대해서 어떠한 입장도 밝히지 않은 채 입을 굳게 다물어왔는데요. 사건 발생 22일 만인 오늘, 드디어 입장을 내놨습니다. A 씨 측은 A4 용지 17장짜리 입장문을 통해 친구 손 씨의 안타까운 죽음을 추모하고 유족들에게 결례나 상처가 되는 일을 삼가기 위해 숱한 억측과 의심에도 따로 입장을 밝히지 않고 이를 감내해왔다고 설명했습니다. 하지만 도를 넘은 신상털기와 허위 사실 유포 등으로 정상 생활 복귀가 어려워져 뒤늦게 입장을 발표하게 됐다고 말했습니다. 입장문에는 그동안 제기돼 온 의혹들에 대한 해명이 담겼는데요, A 씨 가족이 손 씨 부모에게 연락도 없이 먼저 손 씨를 찾아 나선 이유에 대해선 당시 손 씨 부모님과 친분이 없었고, 새벽 시간대 전화하는 건 큰 결례라고 여겨 직접 찾게 된 거라고 해명했습니다. 이어 증거 인멸을 위해 신발을 버렸다는 의혹에 대해선, 신발 밑창이 닳아 떨어져 있을 정도로 낡은 상태였고 토사물까지 묻어 있어 다른 쓰레기들과 같이 버리게 됐다고 주장했습니다. 그 누구에게도 신발을 보관하라는 말도 듣지 못했고 당시 사안의 심각성을 잘 모르는 상태였다는 겁니다. 손 씨와 나눴던 대화 중 '골든 건'에 대해선 평소 A 씨와 손 씨 모두 가수 골든의 음악 장르를 좋아해 관련 이야기를 많이 나눴었다며, 전후 맥락을 따져볼 때 가수 골든에 대한 이야기일 것으로 추정했습니다. 경찰 수사와 관련해선 지금까지 2차례 최면조사와 참고인 조사가 이뤄졌고 자료 제출에도 성실히 응하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앵커] A 씨 측 입장문에 대해서 故 손정민 씨 아버님 생각은 어떠신가요? [기자] 네, 입장문이 발표된 직후 YTN 취재진은 故 손정민 씨 아버지와 통화해 의견을 들었습니다. 우선 관련 인터뷰 내용 먼저 듣고 오시겠습니다. [손현 / 故 손정민 씨 아버지 : 기존에 했던 거랑은 특별히 다른 거 없고 경찰 조사하고 비슷한 내용을 말을 맞춘 것 같고 근본적인 궁금증 해결에는 도움 안 되는 것 같아요.] 고 손정민 씨의 아버지는 아직 유족 측으로부터 사과를 듣지 못한 상태라며, 지금에서야 왜 입장문이 필요한지 의문이라고 말했습니다. 또 근본적인 궁금증 해결에는 전혀 도움이 되지 않는 내용이라면서 A 씨 측이 경찰 조사 결과를 낙관하고 있는 듯한 생각이 든다고 지적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경찰은 손 씨가 사라지고 A 씨가 혼자 귀가하기 전까지 42분간의 행적을 살피는 한편 A 씨의 휴대전화를 찾기 위한 수색도 이어가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사회부에서 전해드렸습니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 시각 코로나19 확진자 현황을 확인하세요. ▶ 대한민국 대표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 매주 공개되는 YTN 알쓸퀴즈쇼! 추첨을 통해 에어팟, 갤럭시 버즈를 드려요.

이어서 보면 좋을 영상

추천 영상

TV TOP 12

함께보면 좋을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