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JTBC

작업장 시신들, 버린 밥으로 생존…"사죄 한마디 듣는 게 소원"

등록일 2021.05.17 재생수6,882
자세히

[앵커] 취재진은 강제동원 피해자들의 목소리도 직접 들어 봤습니다. 아무렇지도 않게 시신이 실려 나갔고 살기 위해서 일본인이 버린 밥을 주워 먹으며 버텼다고 했습니다. 이제 아흔을 넘겨 버린 피해자는 돈 보다는 사죄의 말을 듣는 게 소원입니다. 하혜빈 기자입니다. [기자] 하루아침에 고향을 등진 15살 소년에게 선택권은 없었습니다. [박신규/미쓰비시 사키토 탄광 강제동원 : 어디 가는지 모르고, 그냥 갔지. 일본 간다고. 안 간다고 해도 소용없어요.] 배와 기차를 타고 도착한 곳은 사키토 탄광이었습니다. [정신영/미쓰비시 항공기 제작소 강제동원 : 미쓰비시 회사에서. 거기 가면 좋다고, 일제강점기 때는 낮에는 밥 안 먹어. 아침 먹고 저녁밖에 안 먹었어. 그리고 (가정형편이) 곤란했어.] 공부도 하고, 돈도 준다는 말에 따라간 항공기 제작소. 집안 형편에 도움이 되겠다던 열 네댓살 소녀들의 작은 다짐은 지켜질 수 없었습니다. [양금덕/미쓰비시 항공기 제작소 강제동원 : 중학교 발도 못 딛고 일만 힘들게 하다 왔다, 그 말이지. 30만엔, 그때 지금 말로 준다고 그래가지고. 1원짜리 하나라도 못 받았잖아?] 탄광 안에선 끊임없이 목숨을 위협받았고, [박신규/미쓰비시 사키토 탄광 강제동원 : 죽어서 나가는 사람이 많이 있더라고. 석탄 실은 놈(기차)에다 송장을 실어 나가는 걸 몇 번 봤지. 석탄 파다 흙이 막, 큰 둑이 무너지거든.] 하늘에선 공습이 일상이었습니다. 주린 배는 좀처럼 채울 수 없었습니다. [양금덕/미쓰비시 항공기 제작소 강제동원 : 일본 사람들 정신대가 있었어. 밥을 쓰레기 바퀴에 내버리거든? 주워서 먹으면 그놈도 못 먹게 발로 내놓으라 해가지고 발로 다 지근지근 밟아버리고 가.] 그토록 바라던 종전. 수십 년을 기다렸지만 사과나 배상은 없었습니다. [정신영/미쓰비시 항공기 제작소 강제동원 : 반성을 좀 하라고 해야지. 내가 노력했으니까 노력한 만큼 미쓰비시에서 월급 내놓으라고 그래야지.] 지난 1월 기준 강제동원 피해 생존자는 2천 4백여 명. 매년 1천 명 안팎이 세상을 떠났습니다. [양금덕/미쓰비시 항공기 제작소 강제동원 : 지금 사죄 한마디 듣기가, 지금 그거 한마디. 나 돈 안 받아도 좋아. 사죄 말 듣는 게 내가 지금 소원이지.] (화면출처 : 미국국립문서관리청·일본방송아카이브 / 화면제공 : 국립일제강제동원역사관 / 제작지원 : 한국언론진흥재단) (영상그래픽 : 김지혜 / 인턴기자 : 정아영·강초원) 하혜빈 기자 , 이동현, 이승창, 박수민 JTBC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All Rights Reserved.

이어서 보면 좋을 영상

추천 영상

TV TOP 12

함께보면 좋을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