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YTN

"손님 적어 편하겠네?"...정세균 총리 황당 발언

등록일 2020.02.14 재생수5,642
자세히

[앵커] 더불어민주당이 당에 비판적인 칼럼을 쓴 임미리 교수를 고발한 것을 두고 정치권 안팎의 비난이 커지자, 결국 고발을 취하했습니다. 이런 와중에 정세균 국무총리는 어제 코로나19 여파로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들을 방문한 자리에서 민심을 헤아리지 못한 다소 황당한 발언을 내놨습니다. 국회로 가보겠습니다. 나연수 기자! '민주당만 빼고'라는 제목의 칼럼을 쓴 임미리 교수, 민주당이 선거법 위반 혐의로 고발한 사실이 알려지면서 비판이 일었는데요, 결국 고발을 취하했다고요? [기자] 민주당은 오늘 오전 임미리 교수와 경향신문에 대한 고발을 취하한다고 공식적으로 밝혔습니다. 임 교수의 칼럼이 단순한 의견 개진을 넘어 분명한 정치적 목적이 있는 것으로 판단해 고발을 진행했지만, 과도했음을 인정하고 유감을 표한다고도 덧붙였습니다. 이 같은 발표는 당 지도부의 설명이나 대변인 브리핑이 아닌 알림 형식의 문자메시지로 나왔을뿐더러 과정 역시 매끄럽지 않았습니다. 처음에는 임 교수가 안철수의 씽크탱크 '내일'의 실행위원 출신이라 정치적 목적이 있는 것으로 봤다고 했다가, 뒤늦게 '특정 정치인'으로, 안 전 의원의 이름을 뺐습니다. 안 전 의원이 이끄는 가칭 국민의당 창당준비위원회는 즉각 민주당의 취하 공지는 유감 표명이 아니라 안철수 편을 들면 불이익이 있을 거라는 협박이라고 발끈했습니다. 어찌 되었든 결과적으로 민주당이 과도한 고발을 했다고 자인하는 모양새가 되었는데요. 애초에 누가, 어떻게 고발 조치 결정을 내렸는지에 대해서는 뚜렷한 설명을 하지 못하고 있습니다. 앞서 지난달 말 경향신문이 임 교수가 쓴 '민주당만 빼고'라는 제목의 칼럼을 게재하자, 민주당은 임 교수와 신문사를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습니다. 정치권 안팎의 비난 여론에 이어 당내에서도 '오만했다'는 우려가 나오자 논란 하루 만에 고발을 취하했지만 총선을 앞두고 악재가 된 건 분명해 보입니다. 자유한국당 심재철 원내대표는 언론과 표현의 자유에 재갈을 물리겠다는 독재적...

YTN 20200214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