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YTN

정세균 총리 "손님이 적어 편하시겠네요?" 발언 논란

등록일 2020.02.14 재생수118
자세히

[앵커] 정세균 국무총리가 코로나19 확산으로 시름에 빠진 소상공인들을 위로하기 위해 현장을 방문했다가 구설에 휩싸였습니다. 상인들에게 "코로나 사태로 손님이 적어 편하겠다"고 말한 건데, 가볍게 농담으로 던진 말이라고 해명했지만, 정치권에서는 소상공인들의 아픔을 공감도 못 한다며 거센 비판이 쏟아지고 있습니다. 이승배 기자입니다. [기자] 정세균 국무총리가 대학가 상점이 밀집해 있는 이른바 신촌 명물 거리를 찾았습니다. 코로나19 사태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들을 위로하고 민생을 알아보기 위한 행보였는데, 정작 상인과 만나서는 상황에 맞지 않는 발언을 내뱉었습니다. [정세균 / 국무총리(어제) : 그간에 돈 많이 벌어놓은 것 가지고 조금 버티셔야지요. 어때요 버틸만해요? 어때요?] 빨리 극복해야 된다고 말한 상인의 답변에도 손님이 적어 편하지 않느냐는 엉뚱한 말을 던지기도 했습니다. [정세균 / 국무총리(어제) : 요새는 좀 손님들이 적으시니까 편하시겠네. (종업원: 그렇지 않습니다.)] 관련 사진과 영상 등이 SNS를 타고 급속히 퍼지면서 논란은 일파만파로 커졌습니다. 보수 야당들은 절망적 현실에 대한 공감 능력이 없다며 일제히 비판을 쏟아냈습니다. [김정화 / 바른미래당 대변인 : 분별력을 상실했습니까? 민생 경제와 서민의 생업을 걷어차는 망발이 개탄스럽습니다.] 범여권인 정의당도 자영업자들의 현실에 대한 이해도 감수성도 없는 몰지각한 언행이라고 꼬집었습니다 [강민진 / 정의당 대변인 :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국민들 또한 각자의 생업현장에서 사투를 벌이고 있다는 점을 잊지 말아야 합니다.] 이에 대해 총리실 측은 어려운 상황이지만 위축되거나 의기소침하지 말고 힘을 내라는 의미였다고 해명했습니다. 하지만 가뜩이나 칼럼 고발 후폭풍에 시달리고 있는 여권 입장에서는 정 총리의 부적절한 발언 논란까지 겹치면서 당혹스러움을 감추지 못하고 있습니다. YTN 이승배[sbi@ytn.co.kr]입니다. [저작권자(c) YTN

YTN 20200214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

ISSUE 코로나19 전체 재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