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YTN

"日 코로나19, 언제 어디서 감염돼도 이상하지 않아"

등록일 2020.02.15 재생수1,056
자세히

[앵커] 일본에서는 코로나19 감염이 확산 중인 가운데 그제(13일)와 어제(14일) 이틀간 11명의 확진 환자가 새롭게 발생했습니다. 특히 중국을 여행한 적도 없는 80대 여성이 확진 판정을 받기도 전에 숨지는 등 감염 경로를 특정할 수 없는 경우가 많아지면서 일본 보건 당국에 비상이 걸렸습니다. 박철원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요코하마항에 정박 중인 크루즈선에서 코로나19 감염 환자가 2백 명 이상 크게 늘어나 일본이 중국 못지않게 시선을 모으고 있습니다. 일본 후생성은 지난 이틀간 오키나와에서 홋카이도에 이르기까지 전국 7개 지자체에서 모두 11명의 확진자가 발생했다고 밝혔습니다. 특히 가나가와 현에 사는 80대 여성이 코로나19로 숨진 첫 번째 일본인이 됐습니다. 문제는 이 여성이 중국여행 이력도 없는 데다 숨질 때까지 본인은 물론 의료진조차 감염 사실을 몰라 감염 경로를 특정할 수 없습니다. 숨진 여성의 사위이자 도쿄의 택시 기사인 70대 남성도 감염 사실이 확인됐지만 보건 당국은 감염 경로 찾기에 애를 먹고 있습니다. [나이토 준 / 도쿄도 보건복지국장 : 오늘 두 사례가 양성이었습니다. 현재까지 정보는 한 사람이 택시노조 근로자이고 다른 한 사람은 유람선 승무원입니다.] 와카야마시 거주 50대 남성 의사도 여행은 물론 중국서 온 사람과의 접촉이 없음에도 감염됐습니다. 이 의사가 일하던 병원에 한때 입원했던 한 고령의 남성은 말을 할 수 없을 정도로 증세가 심해 경로 확인이 아예 불가능한 상황입니다. [요시노부 니사카 / 와카야마현 지사 : 이 환자는 심각한 증세이기 때문에 그에게 누구와 만났는지 물어볼 수 없는 상태입니다.] 일본 언론은 코로나19가 일본 내에서 경로불명의 감염확대라는 새로운 단계에 접어들었다고 전하고 있습니다. 일본의 한 감염 전문가는 경로를 알 수 없는 감염자가 잇따르는 것과 관련해 "일본은 언제 어디에서 감염이 발생해도 전혀 이상하지 않은 상태가 됐다"고 우려감을 나타냈습니다. YTN 박철원입니...

YTN 20200215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

ISSUE 4.15 총선 전체 재생

ISSUE 코로나19 전체 재생

클로징 00:03
클로징
SBS
재생수 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