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YTN

주택 화재 목격 시민, 거동 불편 60대 구출

등록일 2020.02.16 재생수188
자세히

[앵커] 주택 화재로 집 안에 갇혀 있던 60대 노인이 다행히 이웃의 도움으로 구조됐습니다. 만취한 상태로 택시 기사와 출동한 경찰을 폭행한 현직 경찰관이 체포되는 일도 있었습니다. 휴일 사건·사고 소식, 김대겸 기자입니다. [기자] 다세대 주택 건물에서 희뿌연 연기가 쉴 새 없이 피어오릅니다. 소방차가 도착하고 거동이 불편한 노인이 구조대원의 도움을 받아 걸어 나옵니다. 거동이 불편해 불이 난 집 안에 갇혀 있던 60대 남성은 우연히 화재를 본 시민의 도움으로 빠져나올 수 있었습니다. [화재 목격자 : 어르신 불 없는 쪽으로 대피하세요. 오오오 나온다 나온다 (어르신 창문으로 나올 수 있겠어요?) 창문 지금 뜯고 있어요.] 화재 목격자는 소방차 도착 전까지 상황실 근무자와 통화하며 구조를 도왔습니다. 서울 서초동에서는 현직 경찰관 A 씨가 택시 기사를 폭행한 혐의 등으로 붙잡혔습니다. 서울의 한 지구대 소속 A 경장은 만취한 상태로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관도 주먹으로 때리기도 했습니다. [경찰 관계자 : 일단 입건이 됐기 때문에 수사 결과, (수사를) 마치고 저희가 감찰 조사를 해서 조치 결과에 따라 엄정하게 조치를 할 예정입니다.] 경찰은 A 경장을 직위 해제했습니다. 공장 건물에서 시뻘건 불길과 함께 검은 연기가 치솟아 오릅니다. 충남 당진의 한 제철 공장에서 불이 나 1시간 반 만에 꺼졌습니다. 다행히 인명 피해는 없었지만, 한때 대응 1단계가 발령되면서 소방력이 총동원되기도 했습니다. 소방과 경찰은 산소 절단 작업 도중 불이 시작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YTN 김대겸[kimdk1028@ytn.co.kr]입니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보면 좋을 영상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