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YTN

찾아라! 행복한 직업의 조건!

등록일 2020.02.16 재생수117
자세히

신나는 케이팝 음악에 맞춰 춤추는 사람들. 전문 댄서 같은 화려한 몸짓에 관객석도 한껏 달아오른다. 무대에 오른 사람들은 모두 케이팝을 사랑하는 스위스의 한류 팬들! 스위스에서 처음 열린 케이팝 경연대회 현장에 9팀이 출전했다. [루이자 / 스위스 케이팝 팬 : 친구가 오늘 참가해서 응원하러 왔어요.] [레이첼 / 스위스 케이팝 팬 : 음악을 이해하기 위해서 언어를 꼭 알아야 하는 건 아니에요. 전체적인 게 중요하죠. 노래, 랩, 퍼포먼스 그 모든 것들이 합쳐진 케이팝은 서부 영어권 문화보다 더 흥미롭고 특별합니다.] 실력을 겨루는 자리니만큼 진지한 얼굴로 무대를 지켜보는 사람들이 있다. "먼저 심사위원을 소개할게요. 비보이 이슈~!" 비보이 이슈로 불린 이 사람은 한국에서 온 비보이 출신의 박광석 씨! 전 세계 비보이 계에서 주름잡던 광석 씨는 요즘 스위스에서 프로 댄서로 활약하고 있다. 그런데 광석 씨, 오늘 그냥 앉아서 심사위원만 할 생각이 아닌 듯하다. 순식간에 등장해 무대를 장악하며 프로다운 면모를 보인다. [부츠 / 청소년 문화센터 디나모 팀장 : 박광석 씨는 환상적인 댄서로 제가 아는 세계 최고의 댄서 중 하나입니다. 무대에서 그는 마력을 뿜어내죠. 프로 정신이 투철해서 함께 작업하기에도 아주 좋습니다.] [박광석 / 프로 댄서 : 오늘 너무너무 재밌었어요. 생각보다 친구들이 너무 잘해서 저도 즐겼던 것 같아요. 다음에는 더, 더 좋은 모습으로 만났으면 좋겠어요. 감사합니다.] 21년째 춤을 추고 있는 광석 씨. 처음부터 스위스에 정착할 생각은 아니었다. 비보이로서 국제무대에 서다 보니 그의 진가를 알아본 스위스 회사가 프로 댄서를 권유했다. 30대 나이, 비보이 세계에서 이룰 만큼 이뤘으니 더는 망설일 것이 없었다. [박광석 / 프로 댄서 : 예전에 활동했던 비보이 이슈로서의 비보이 활동과 비보이 이슈로서의 극장에서 활동하는 그 차이가 확실히 다르고요. 아무래도 다른 사람들이랑 일하다 보니까 그 안에서 교차하는 점...

함께 보면 좋을 영상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