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YTN

日 크루즈 하루 새 확진 67명 증가...美, 전세기 급파

등록일 2020.02.16 재생수220
자세히

[앵커] 일본 요코하마항에 발이 묶인 크루즈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에서 어제 하루 감염자가 67명이나 무더기로 확인되면서 승객들의 불안이 증폭하고 있습니다. 보다 못한 미국 정부는 자국민 구출을 위해 전세기를 급파했습니다. 이교준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다이아몬드 프린세스호'에는 일부 고령자 등이 하선한 뒤에도 아직 3천4백여 명이 남아 있습니다. 어제 하루 사이 67명의 감염이 추가로 확인돼 크루즈선 안의 감염자는 280명을 넘어섰습니다. [가토 가쓰노부 / 일본 후생노동상 : 217명 중 67명이 양성으로 확인됐는데, 이 가운데 38명은 무증상의 병원체 보유자입니다.] 하루가 멀다 하고 코로나19 감염자가 급증하면서 선내에는 집단 감염 공포가 확산하고 있습니다 . [제리 세라티 골드만 / 미국인 탑승객 : (양성 판정 받은) 제리와 떨어지게 돼 정말 슬픕니다. 그녀의 이름도 제리입니다. 제리는 일본에서 혼자인데요. 심경이 무척 복잡합니다.] 크루즈선에 갇혀 있는 자국민을 구출하기 위해 미국 정부가 처음으로 전세기를 보냈습니다. 배 안에는 미국인 380여 명이 격리돼 있습니다. 미국인 탑승객을 태울 전세기 2대는 이르면 오늘 저녁 도쿄 인근 하네다공항에 도착할 예정입니다. 이들은 중국 우한에서 온 미국인들과 마찬가지로 캘리포니아 트래비스 공군기지에 격리돼 추가 검진을 받게 됩니다. YTN 이교준[kyojoon@ytn.co.kr]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대한민국 24시간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 네이버에서 YTN 뉴스 채널 구독하기

YTN 20200216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