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YTN

"영화는 보고 숟가락 얹나?"...너도나도 '기생충 마케팅'

등록일 2020.02.16 재생수356
자세히

[앵커] 영화 '기생충'의 낭보에 정치권이 연일 들떠 있습니다. 경선을 앞둔 예비후보들이 앞다퉈 홍보 수단으로 활용하는가 하면 문화·예술계 지원 약속도 이어지고 있는데요. 정작 이 영화의 주제의식인 소득 불평등과 빈부 격차에 대해서는 누구 하나 책임 있는 말을 내놓지 않고 있습니다. 나연수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너도나도 '기생충' 포스터를 패러디하고, 나도 4관왕이다, 15관왕이다, 배우들과 인연이 있다고 앞다퉈 자랑합니다. 앞서 첫 장면을 보여주며 '무료 와이파이 확대'를 총선 1호 공약으로 내건 여당은, 기다렸다는 듯이 문화예술 분야 공약을 내놨습니다. [조정식 / 더불어민주당 정책위의장 : 세계 최고 수준의 문화예술 강국 비전 달성을 위한 문화 복지·콘텐츠·영화 산업 활성화 총선 공약을 발표하고자 합니다.] 봉준호 감독의 고향인 대구에서는 경선을 앞둔 자유한국당 후보들 간에 영화관을 늘리겠다, 박물관을 세우겠다, 그야말로 '봉준호 공약 경쟁'이 불붙었습니다. [강효상 / 자유한국당 의원(지난11일) : 봉준호 감독은 대구 출신입니다. 저도 동시대에 그 이웃 동네에서 학교를 같이 다녔습니다.] 정작 영화의 주제인 소득 불평등과 빈부 격차에 대한 정치권의 입장과 정책 대안은 찾아보기 어렵습니다. 봉 감독은 전작인 '설국열차'·'옥자' 등에서도 빈부 격차와 계급 투쟁, 현대 자본주의의 폐해에 대해 뚜렷한 메시지를 던져 왔습니다. [봉준호 / 영화 '기생충' 감독(2013년) : 힘 있는 자와 힘 없는 자의 얘기, 가난한 자와 부자의 이야기, 이런 것들은 전 세계 어디서나 공통된 일이기 때문에….] [영화 '기생충' 중 : 사실 이런 집은 아무한테나 보여주는 거 아닌데, 귀한 분 오셨으니까…. 돈을 벌면 이 집부터 사겠습니다.] 영화 속 기우는 '계획대로' 저택을 살 수 있을까. 봉 감독은 지난해 한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최저임금을 한 푼도 안 쓰고 모아서 박 사장 저택을 사려면 547년이 걸린다고 현실을 꼬집었습니다. 주목...

YTN 20200216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