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YTN

[날씨] 낮 동안 눈 소강상태...늦은 오후 다시 눈

등록일 2020.02.16 재생수227
자세히

[앵커] 밤사이 내리던 눈은 대부분 그쳐가고 있습니다. 하지만 늦은 오후부터 다시 눈이 내리겠고, 충청과 호남 지역에는 많은 눈이 내릴 것으로 보여 주의가 필요한데요. 자세한 날씨 알아봅니다. 홍나실 캐스터! 서울은 점차 눈발이 약해지고 있는 건가요? [캐스터] 방금 전까지만 해도 눈이 그쳤었는데요. 지금은 다시 산발적으로 눈발이 날리고 있습니다. 그밖의 대부분 지역에서는 오늘 눈이 소강상태에 접어들겠습니다. 하지만 늦은 오후부터 해기차에 의한 다른 눈구름이 유입되면서 충청과 호남 지역에 폭설이 예상됩니다. 눈 피해가 없도록 유의하시기 바랍니다. 어제부터 지금까지 내린 눈의 양을 살펴보면, 강원도 고성군에는 10.8cm, 홍천군에도 8.7cm의 많은 눈이 왔고요. 서울에는 1.7cm의 눈이 내려 쌓였습니다. 낮 동안에는 눈이 잠시 그쳤다가, 늦은 오후부터 다시 시작되겠는데요. 충남 서해안을 시작으로 밤에는 서쪽 지방으로 확대되겠습니다. 내일까지 제주 산간에 최고 30cm, 충청과 호남 많은 곳은 20cm 이상의 폭설이 내리겠고요. 서울 경기와 영서 지방은 1cm 안팎의 상대적으로 적은 양의 눈이 오겠습니다. 비와 눈이 추위를 몰고 옵니다. 오늘 낮 기온 서울 영하 1도, 대전과 광주 2도, 대구 5도로 어제보다 10~16도나 낮겠습니다. 기온은 모레까지 내림세를 보이겠는데요. 내일 서울 아침 기온이 영하 6도, 화요일 아침에는 영하 8도까지 내려가며 강추위가 찾아오겠습니다. 현재 해안가를 중심으로 바람이 무척 강하게 불고 있습니다. 서해안과 남해안, 경북 동해안과 제주도에 '강풍주의보'가 내려져 있고요. 대부분 해상에는 '풍랑주의보'가 발효 중입니다. 해안가 안전사고에 각별히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지금까지 YTN 홍나실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대한민국 24시간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 네이버에서 YTN 뉴스 채널 구독하기

YTN 20200216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