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연합뉴스TV

수도권·충청·호남 대설특보…출근길 교통 혼잡 우려

등록일 2020.02.17 재생수521
자세히

수도권·충청·호남 대설특보…출근길 교통 혼잡 우려 [앵커] 오늘 아침 출근길 평소보다 서두르셔야겠습니다. 수도권 등 서쪽 지방에 많은 눈이 내리면서 대설특보까지 발령됐는데요. 도로가 미끄러운 곳이 많아서 출근길 교통 혼잡이 우려됩니다. 자세한 상황 취재기자 연결해서 알아봅니다. 김재훈 기자. [기자] 서해상에서 발달한 눈구름이 유입되면서 전국 곳곳에 많은 눈이 내리고 있습니다. 현재 전북 진안과 임실에 대설경보가, 경기 남부와 충청, 호남 등 서쪽 대부분 지역에는 대설주의보가 발령됐습니다. 오전 6시를 기준으로 전북 진안 16.7cm, 충북 진천 12.9cm, 광주광역시 9.6cm, 서울 5.5cm의 적설을 기록하고 있습니다. 새벽에 강한 눈이 쏟아지면서 제설이 안된 곳이 많은 데다 강추위 속에 내린 눈이 얼어붙는 곳이 많아서 도로가 매우 미끄럽습니다. 출근길에 큰 교통 혼잡이 예상되는 만큼 되도록이면 대중교통을 이용하는 것이 좋겠습니다. 또 이맘때 내리는 눈은 습기를 많이 머금어서 평소보다 훨씬 더 무겁습니다. 비닐하우스 등 하중을 견디기 어려운 시설물은 빠르게 눈을 치워야 시설물 피해를 줄일 수 있습니다. 눈은 앞으로 제주 산지에 최대 30cm, 충남과 호남에 10cm 안팎, 수도권에 1~5cm 더 내릴 것으로 보입니다. 수도권은 오후 3시경부터 눈이 그치기 시작하겠고, 충청은 밤 9시, 호남과 제주는 내일 아침까지 눈이 이어질 것으로 보입니다. 눈구름과 함께 강추위도 밀려왔는데요. 경기 북부와 강원 지역에 한파특보도 발효 중인 가운데 중부지방은 종일 영하권 추위가 이어지겠습니다. 내일 아침은 서울의 기온이 영하 8도, 강원 철원은 영하 14도까지 곤두박질칠 것으로 보입니다. 건강관리에도 유의해야겠습니다. 이번 추위는 내일 낮부터 차차 누그러질 전망입니다. 지금까지 보도국에서 전해드렸습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합뉴스TV 20200217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