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YTN

충청·호남·제주산간 눈 이어져...출근길 안전 주의

등록일 2020.02.17 재생수201
자세히

[앵커] 충청과 호남, 제주 산간 지역에 대설 특보가 내려지고 기온도 뚝 떨어졌습니다. 제설 작업이 이뤄지고 있지만 내린 눈이 쌓인 곳은 빙판길로 변해 출근길 안전에 주의가 필요합니다. 현장에 나가 있는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이상곤 기자! 이 기자 뒤로 눈이 쌓인 모습을 볼 수 있는데, 지금도 눈이 내리고 있나요? [기자] 네, 새벽 한때 강하게 내리던 눈발은 날이 밝으면서 비교적 약해졌습니다. 밤사이 내린 눈이 그대로 쌓이면서 주위는 온통 새하얗게 변했습니다. 충남 지역에 제법 많은 눈이 내린 것은 올겨울 들어 처음입니다. 대전과 세종, 충남 전 지역에는 대설주의보가 내려져 있습니다. 충남에서 가장 많은 눈이 내린 곳은 청양과 예산으로 적설량이 8cm를 넘어섰습니다. 충북에도 일부 지역에 대설주의보가 내려진 가운데 진천과 증평에 10cm가 넘는 눈이 쌓였습니다. 대설 특보는 호남지역에도 발효 중입니다. 특히 전북 진안과 임실에는 대설 경보가 내려져 있으며, 20cm에 가까운 많은 눈이 내렸습니다. 제주도는 대설 특보가 확대됐습니다. 제주 산간에 대설 경보가 제주 서부와 남부 지역에 대설주의보가 내려진 가운데, 한라산 어리목에 10cm가 넘는 눈이 쌓였습니다. 이에 따라 한라산 모든 등산로의 입산이 전면 통제됐고, 일부 산간 도로에서는 차량이 체인을 감아야 운행할 수 있습니다. 현재 눈구름은 계속 내륙으로 들어오고 있습니다. 기상청은 충청 지방의 경우 밤까지, 호남과 제주도는 내일 아침까지 눈이 이어질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현재 도로 곳곳에서 제설 작업이 이뤄지고 있지만, 쌓인 눈이 그대로 얼어붙은 곳도 있습니다. 순간 방심하면 그대로 미끄러져 사고가 날 수 있어 아침 출근길 각별한 주의가 필요합니다. 지금까지 충남 계룡시에서 YTN 이상곤[sklee1@ytn.co.kr]입니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

YTN 20200217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