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연합뉴스TV

동남아 여행도 자제하라더니…위약금은 소비자 몫

등록일 2020.02.17 재생수206
자세히

동남아 여행도 자제하라더니…위약금은 소비자 몫 [앵커] 중앙사고수습본부의 일본과 동남아 5개국 여행 최소화 권고에 따라 이들 나라 여행을 취소하는 사람이 늘고 있습니다. 그런데 위약금은 모두 소비자 몫이라서 분쟁이 벌어지고 있습니다. 이동훈 기자입니다. [기자] 이번 달 베트남 여행을 계획했던 A씨는 애초에 계획했던 일정을 울며 겨자 먹기 식으로 바꿔야 했습니다. 코로나19 때문에 일정 전체를 취소하려 했지만 환불은 커녕 위약금을 더 내야 하는 상황에 몰렸기 때문입니다. < A 씨 / 동남아 여행 취소 소비자> "가기가 되게 꺼림직하잖아요, 무시하고 갔다가는. (그런데) 취소가 안 된다고 그러더라고요. 그래서 (변경 수수료) 100% 다 물고. 한 120만원." 중앙사고수습본부는 지난 11일, 지역사회 감염이 확인된 일본, 싱가포르, 말레이시아, 베트남, 태국, 대만 등 6개국에 대한 여행을 사실상 자제해달라고 권고했습니다. "6개 지역은 가급적 여행을 자제하거나 불가피할 경우 여행기간이나 인원을 최소화하는 것을 고려하기 바랍니다." 하지만 중앙사고수습본부의 권고는 중국, 홍콩, 마카오처럼 외교부에 의한 공식적인 여행 자제나 금지 조치 대상국가가 아닙니다. 따라서 법적 효력이 없어 수수료 면제 대상이 아니라는 게 여행사들의 설명입니다. "외교부에서 여행 금지 국가로 지정한 상황이 아니고 국가 대 국가 간의 문제이기 때문에…" 위약금을 떠안아야 하는 소비자 입장에서는 대책을 호소할 수밖에 없습니다. 반면 여행업계는 가뜩이나 어려움을 겪고 있는데 상호교류가 기본인 관광산업의 근간을 정부가 흔들고 있다고 주장합니다. 후속 조치 없는 여행 최소화 권고에 혼란이 커지며 여행객과 여행사의 분쟁이 급증하고 있습니다. 연합뉴스TV 이동훈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합뉴스TV 20200217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

ISSUE 코로나19 전체 재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