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YTN

[자막뉴스] '불통 5G' 언제쯤 제대로 쓸 수 있나요?

등록일 2020.02.17 재생수249
자세히

지난해 8월 5G 휴대전화를 개통한 임 모 씨. LTE보다 최대 20배 빠르다는 말을 믿고 선택했지만, 데이터가 끊기는 현상은 오히려 전보다 잦아졌습니다. [임 모 씨/ 5G 가입자 : 통신사 광고에 너무 혹해서 믿고 샀는데 가입하고 나서부터 바로 이런 장애들이 발생했고. 통신사에 문의했을 때는 광고는 추상적인 거라고… 되게 황당했었어요.] 지난달까지 전국에 설치된 5G 기지국은 9만2천여 대로, LTE의 10% 수준입니다. 기지국의 47%가 집중된 수도권에서도 주요 도심을 제외하면 여전히 잘 안 터지는 곳이 많습니다. 서울의 한 지하철역 앞입니다. 출구 밖에서는 이렇게 5G 통신이 제대로 연결되고 있습니다. 지하철역 안으로 한번 내려가 보겠습니다. 불과 한 층 내려왔을 뿐인데, LTE 통신으로 바뀝니다. 이렇게 통신이 수시로 바뀌게 되면 휴대전화 배터리도 더 빨리 소모된다고 합니다. 상황이 이렇다 보니, 5G 가입자 4명 중 3명은 서비스에 불만을 느끼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가입자 대부분은 개통 전에 이런 통신 장애 가능성을 충분히 안내받지 못했다고 주장합니다. [임 모 씨 / 5G 가입자 : 보험 약관을 빠르게 읊는 것처럼, 그 문장이 저는 뭘 의미하는지도 몰랐고, 문제를 제기했을 때는 소비자가 서명했기 때문에 우리는 책임질 일이 없다…] 통신업계는 LTE 초기 단계에서도 비슷한 불편이 있었다며, 애초 계획보다 빨리 5G 기지국을 구축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도 민원을 제기한 일부 고객에게만 비공개로 보상을 진행해 논란을 키우고 있습니다. [5G 가입자 : 정확하게는 기억 안 나는데 만 원 중반대였던 것 같아요. 지원해주겠다고. 자존심이 많이 상해서 아, 괜찮습니다. 그거 받겠다고 그쪽에 전화한 것도 아니고…] 주파수 대역이 높아 장애물을 쉽게 통과하기 어려운 5G 특성상 LTE보다도 더 많은 기지국이 필요한 상황. 불편이 한동안 계속될 수밖에 없는 만큼, 시민단체들은 통신업계의 적극적인 보상 대책을 주문하고 있습니다...

YTN 20200217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

ISSUE 4.15 총선 전체 재생

ISSUE 코로나19 전체 재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