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연합뉴스

'코로나19' 막아라…북한 대학, 개강 앞두고 학생 검진 비상

등록일 2020.02.17 재생수135
자세히

'신종코로나 막아라'…북한 대동강구역 청류종합진료소 (서울=연합뉴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이 지난 10일 보도한 사진으로, 북한 대동강구역 청류종합진료소에서 관계자들이 방호복과 마스크 등을 착용하고 이야기를 나누는 모습. 2020.2.10 [노동신문 홈페이지 캡처.재판매 및 DB 금지] nk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정아란 기자 = 북한 대학들이 방학이 끝남에 따라 학교로 돌아오는 학생들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예방을 위해 비상이 걸렸다. 북한 대외선전매체 '통일의 메아리'는 17일 대학생들의 코로나19 감염을 막기 위한 김책공업종합대학병원 의료진의 대응을 소개했다. 매체는 "병원 의료일꾼들은 대학과 학부교무행정, 청년동맹일꾼들과 긴밀한 연계 밑에 방학을 마치고 돌아오는 학생들이 구체적인 검병검진을 받고 이상증상이 나타나면 미연에 철저히 대책하기 위한 사업에 선차적인 힘을 넣고 있다"고 밝혔다. 김일성종합대학, 김책공업종합대학 등 평양 소재 중앙대학들은 전국 단위로 학생을 선발한다. 지난달부터 방학을 맞아 전국 각지의 고향에 머무르던 학생들이 평양에 돌아오기 시작하면서 대학들은 학생들의 코로나19 감염증 관리에 신경을 곤두세울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매체는 "의료일꾼들은 며칠밤을 새워가며 수천명의 학생들에 대한 검병검진을 성과적으로 진행함으로써 교수사업에 지장이 없도록 하고있다"고 전했다. 또 "직·간접검병을 진행해 의진자를 제때 찾아내고 열이 나거나 호흡장애 등 이상증세가 나타나는 교직원, 학생들을 즉시에 입원 시켜 병증상을 감별하고 치료대책을 세우기 위한 사업에 보다 큰 힘을 넣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광폭항생제, 해열제를 비롯한 의약품들과 환자치료에 필요한 산소를 충분히 갖춰 놓고 치료활동을 기동적으로 벌여 완치률을 높이면서 원내감염예방대책을 철저히 세우는데도 응당한 관심을 돌리고 있다"고 덧붙였다. 북한은 아직까지 코로나1...

연합뉴스 20200217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