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연합뉴스

"일본 크루즈선 내 한국인 국내 대피하면 14일간 격리 필요"

등록일 2020.02.17 재생수54
자세히

코로나19, 브리핑하는 김강립 부본부장 (세종=연합뉴스) 김주형 기자 = 김강립 중앙사고수습본부 부본부장(보건복지부 차관)이 17일 오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코로나19 대응 중앙사고수습본부 상황점검회의 결과 등에 대해 브리핑하고 있다. kjhpress@yna.co.kr (서울=연합뉴스) 신재우 기자 = 정부는 일본 요코하마항에 정박한 크루즈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에 타고 있는 한국인을 국내로 대피시킨다면 우한교민과 마찬가지로 격리시설에서 14일간 보호관찰을 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김강립 중앙사고수습본부 부본부장은 17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다이아몬드 프린세스 한국인 탑승자 이송 방안을 설명하면서 이같이 밝혔다. 김 본부장은 "크루즈선에 계신 승객과 승무원이 귀국을 희망하고 일본 당국 등과 협의가 원만하게 진행된다면 국내로 오실 수 있다"며 "이런 경우 최종적인 논의가 있어야겠지만 현재로서는 상당한 위험이 있을 것으로 보고 우한교민의 예와 마찬가지로 격리된 공간에서 14일 정도 보호관찰이 필요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3천700명 정도가 머문 크루즈에서 10% 정도의 확진자가 발생했고, 위험이 매우 높은 공간에 노출됐다는 점, 적지 않은 시간 동안 노출됐다는 점, 다른 크루즈 사례에서 보듯 처음에 음성으로 확인됐으나 다른 지역으로 이동한 이후에 확진자가 나왔다는 점 등을 고려하면 위험요인이 있다"고 설명했다. 전날 정부는 다이아몬드 프린세스호에 승선한 한국인 중 한국행을 희망하는 이에 대해서는 국내 이송 방안을 추진하겠다고 발표했다. 중수본은 한국행을 희망하는 사람이 몇 명인지에 대해서는 아직 파악 중이라고 밝혔다. 크루즈선 감염자 이송하는 일본 구급차 (요코하마 EPA=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감염자가 집단 발생한 크루즈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호가 일본 요코하마항의 크루즈 터미널에 정박하고 있는 가운데 16일 이 배의 감염자를 태운 것으로 추정되는

연합뉴스 20200217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