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YTN

'29번 환자' 고려대 병원 감염 확산 막은 의사의 직감

등록일 2020.02.17 재생수353
자세히

■ 방송 : YTN 뉴스N이슈 ■ 진행 : 김정아 앵커, 박광렬 앵커 ■ 출연 : 설대우 중앙대 약학대학 교수 ◆앵커 : 이분이 가슴 통증 때문에 고려대병원을 간 거잖아요. 그런데 거기서 바로 엑스레이를 흉통 때문에 찍었는데 폐렴 소견이 나왔고 다행히 담당 의사가 메르스 때 한번 대응을 해봤던 의사였던 모양이에요. 그래서 바로 이게 코로나19 아닌가 의심을 해서 바로 음압격리실로 이동한 이런 상황인데 이런 부분은 다행이다, 이렇게 봐야 되는 거죠? ◇설대우 : 대처를 굉장히 잘했다고 생각이 들거든요. 왜냐하면 일단은 환자가 코로나19에 대한 증상을 본인이 전혀 눈치를 못 챘고 그렇기 때문에 의사에게 코로나19라고 하는 사실을 얘기도 못 했을 거예요. 그리고 동네 병원에서조차도 아마도 관상동맥, 그러니까 심장을 에워싸고 있는 동맥에 무슨 문제가 있어 보인다, 그래서 큰 병원으로 가봐라 이렇게 얘기를 했기 때문에 본인은 아마 그렇게 얘기를 했을 것 같아요. ◆앵커 : 그렇죠. 폐렴을 전형적인 증상이 아니니까요. ◇설대우 : 그렇죠. 전혀 코로나19하고 상관없이 고대안암병원을 간 거예요. 그런데 엑스레이를 하고 CT를 찍고 나서 아주 미세하게나마 폐렴 증상이다. 그러니까 약간 희뿌옇게 나왔을 것 같아요. 그러다 보니까 메르스에 경험이 있는 의사가 즉각적으로 조치를 한 것이 아마 상당히 고대안암병원 내에서는 신속한 조치가 일어났을 것 같고 그다음에 만일 그렇지 않고 이 환자가 더 병증을 드러내면서 고대안암병원에서 여러 환자들을 접촉하거나 의료진들을 접촉했다고 하면 의료진들을 통한 2차, 3차 감염, 또 다른 환자에 대한 대규모의 감염이 메르스 때처럼 일어날 수 있었는데 그렇지 않고 초기 대응이 잘 되어서 잘 마무리가 되었다고 하는 점에서는 상당히 안도를 할 수 있는 그런 대목이다 이렇게 보겠습니다. ◆앵커 : 말씀하신 것처럼 서너 시간 만에 격리조치를 하고 응급실을 폐쇄를 했고 또 이분은 주요 발병국의 방문 이력도 없고 또 환자 본인이 접촉한 사례를...

YTN 20200217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

ISSUE 4.15 총선 전체 재생

ISSUE 코로나19 전체 재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