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YTN

저비용항공사에 3천억 원 지원...각종 사용료 감면

등록일 2020.02.17 재생수112
자세히

일본수출규제에 이어 코로나19로 항공여객 수가 크게 줄어 어려움을 겪는 항공업계에 대해 정부가 지원에 나서기로 했습니다. 국토교통부는 오늘 오전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장관 주재로 열린 경제장관회의에서 코로나19 대응 항공분야 긴급 지원책을 확정했습니다. 코로나19 사태 이후 한중노선 운항횟수가 77% 감소했고, 최근 3주 동안 항공사 환불 금액이 3천억 원에 이르는 상황에 따른 조치입니다. 정부는 산업은행을 통해 저비용항공사에 최대 3천억 원을 지원해 유동성을 공급할 계획입니다. 또 한중 운수권은 물론 '운항허가시간' 미사용분 회수도 유예하기로 하고, 여객이 감소한 항공사는 최대 3개월 동안 공항 시설사용료 납부를 유예하기로 했습니다. 이와 함께 상반기에 항공수요가 회복되지 않으면 오는 6월부터 2달 동안 착륙료를 10% 감면해줄 계획입니다. 과징금 역시 1년 동안 납부 유예를 해주고, 올해 6월까지였던 항공기 안정성 인증과 수리, 개조 승인에 대한 수수료 50% 감면기한도 2년 연장할 예정입니다. 국토부는 또 중화권 노선을 대체할 신규노선을 발굴해 운수권을 배분하고, 항공기 리스 보증금을 대체하는 보증도 지원할 방침입니다. 백종규[jongkyu87@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대한민국 24시간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 네이버에서 YTN 뉴스 채널 구독하기

YTN 20200217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