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연합뉴스TV

與, 지역구 추가 공모…野, 3년 만에 보수통합

등록일 2020.02.17 재생수120
자세히

與, 지역구 추가 공모…野, 3년 만에 보수통합 [앵커] 총선을 향해 여야가 빠른 걸음을 이어가고 있습니다. 더불어민주당은 '나 홀로' 공천 신청지역에 대한 추가 공모에 나섰는데요. 국회 연결해 자세히 들어봅니다. 최지숙 기자. [기자] 네, 민주당이 총선 후보가 한 명뿐인 지역에 대해 오늘부터 나흘 간 후보자 추가 공모에 돌입합니다. 해당 지역구 현역의원이 단수로 공천을 신청한 지역 64곳을 비롯해 청와대 출신 등 원외인사 단수 신청지까지 모두 87곳입니다. 예비후보 신청 결과 무경선 지역이 많은 것으로 나타나, 물갈이 폭이 적을 수밖에 없다는 지적이 나오는 것을 의식한 것으로 풀이됩니다. 정봉주 전 의원이 공천을 신청했다가 탈락한, 금태섭 의원의 지역구 서울 강서갑도 추가 공모지역에 포함됐습니다. 이해찬 대표는 오전 회의에서 "시스템 공천과 공정한 경선으로 현역 의원의 20% 정도가 교체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민주당은 경선 없이 후보를 지명하는 전략공천 지역구도 추가로 선정합니다. 공격적인 물갈이를 위한 것인데요. 그러나 공천 배제의 쓴잔을 들게 된 현역이나, 그동안 묵묵히 표밭을 갈아온 후보자들의 반발이 잇따르고 있습니다. 현역 의원 중 첫 공천 탈락자가 된 신창현 의원은 "납득하기 어려운 결과"라면서 당 최고위에 재검토를 요청한 상태입니다. 한편 민주당에 대한 비판적 칼럼을 쓴 임미리 고려대 교수 고발 논란과 관련, 남인순 최고위원은 "표현과 언론의 자유를 위해 권위주의 정권에 맞선 정당으로서 마음 아프다"면서, 더 낮은 자세로 소통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앵커] 범보수 진영은 오늘 오후 통합신당인 미래통합당 출범식을 갖는데, 관련 소식도 전해주시죠. [기자] 네 오늘 자유한국당과 새로운보수당, 전진당을 비롯한 범보수 진영이 참여하는 미래통합당이 공식 출범합니다. 오후 2시 출범식이 열릴 예정인데요.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사태로 큰 타격을 입은 뒤 3년 만에 보수 재건이 본격화하는 모습입니다. 이로써 한국당...

연합뉴스TV 20200217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