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연합뉴스

"일본 크루즈선 내 한국인 국내 대피하면 14일간 격리 필요"(종합)

등록일 2020.02.17 재생수293
자세히

코로나19, 브리핑하는 김강립 부본부장 (세종=연합뉴스) 김주형 기자 = 김강립 중앙사고수습본부 부본부장(보건복지부 차관)이 17일 오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코로나19 대응 중앙사고수습본부 상황점검회의 결과 등에 대해 브리핑하고 있다. kjhpress@yna.co.kr (서울=연합뉴스) 신재우 김예나 기자 = 정부는 일본 요코하마항에 정박한 크루즈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에 타고 있는 한국인을 국내로 대피시킨다면 격리 시설에서 14일간 보호관찰을 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중국 우한(武漢)에서 국내로 들어온 교민들처럼 별도 시설에서 건강 상태를 확인, 관찰하는 게 필요하다는 이유에서다. 김강립 중앙사고수습본부 부본부장(보건복지부 차관)은 17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정례 브리핑에서 다이아몬드 프린세스 한국인 탑승자 이송 방안을 설명하면서 이같이 밝혔다. 정부는 전날 "2월 19일 이전이라도 일본 당국의 조사 결과 음성으로 확인된 우리 국민 승객 중 귀국 희망자가 있다면 국내 이송 방안을 추진하기로 했다"고 발표한 바 있다. 김 부본부장은 "(현재) 크루즈선에 계신 승객, 승무원이 귀국을 희망하고 일본 당국 등과 협의가 원만하게 진행된다면 국내로 오실 수 있다"며 "현지 공관을 통해 귀국 희망 의사 등을 확인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다만 김 부본부장은 "(이런 경우) 최종적인 논의가 있어야겠지만 현재로서는 상당한 위험이 있을 것으로 보고 우한교민의 예와 마찬가지로 격리된 공간에서 14일 정도 보호 관찰이 필요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일본 '코로나19 감염' 크루즈선에 걸린 태극기 (요코하마 AP=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가 집단 발생해 일본 요코하마 항에 발이 묶인 크루즈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호의 한 객실 발코니에 지난 15일 태극기가 걸려 있다. leekm@yna.co.kr 현재까지 다이아몬드 프린세스호 탑승객 중 300여명 이상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연합뉴스 20200217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