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연합뉴스

손학규 "지역주의 정당 이합집산 안 돼"…'호남3당' 합당 거부

등록일 2020.02.17 재생수72
자세히

개회 선언하는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 (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가 1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개회선언을 하고 있다. jeong@yna.co.kr (서울=연합뉴스) 조민정 기자 =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는 17일 "선거 편의를 위한 지역주의는 우리의 선택이 될 수 없다. 우리 정치가 구태로 회귀해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손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호남 신당의 창당은 결코 새로운 일이 될 수 없다"며 이같이 밝혔다. 지난 14일 바른미래당과 대안신당, 민주평화당의 합당 합의에 대해 사실상 추인을 거부한 것이다. 손 대표는 이들 호남 기반 정당의 통합 이전에 청년 정치 세력과의 통합이 우선되어야 한다는 입장인 것으로 알려졌다. 호남 신당 형태로 먼저 합당될 경우 청년 세력과의 결합이 어려워질 것이라는 주장이다. 손 대표는 "중도개혁 세력이 제3의 길을 굳건히 지켜내 정치개혁과 세대교체 개혁에 앞장설 때 총선에서 국민의 선택을 받을 수 있을 것"이라며 "연동형 비례대표제로 열린 다당제 의회를 젊은 세대가 만들어가도록 길을 열어줘야 한다. 그것이 정치구조의 첫걸음"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몇몇 유력 정치인이 선거에서 당선되기 쉽게 하는 것, 의석수 몇 개를 더 얻고자 지역주의 정당으로 이합집산하는 것 모두 정치구조개혁이 아니다"라며 "지역주의와 이념에서 자유로운 미래 세대가 정치의 주역이 돼 실용주의 중도개혁 정치를 펼쳐나가도록 하는 것이 우리가 나아가야 할 길"이라고 했다. 한편 황한웅 사무총장은 이날 회의에서 '안철수계' 비례대표 의원들이 '셀프제명'을 요구하고 있는 것과 관련, "당헌·당규는 정당법 33조에 따라 윤리위원회의 제명 징계와 재적의원 3분의 2 찬성 절차를 모두 거쳐야 제명할 수 있도록 규정하고 있다"고 말해 의총만을 통한 제명 절차를 인정할 수 없다는 뜻을 밝혔다. 안철수 전 의원 주도...

연합뉴스 20200217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