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연합뉴스

[고침] 지방(영화 기생충 마케팅 열풍…)

등록일 2020.02.17 재생수111
자세히

영화 기생충 마케팅 열풍…세트장 복원·특별상영전 등 봇물 고양·부천·전북·울산·부산 등 앞장…영화제 초청 방안도 봉준호 감독 '기생충' 아카데미 4관왕 (PG) [장현경 제작] 사진합성 (전국종합=연합뉴스) 오스카상 4개 부분을 석권한 봉준호 감독의 영화 '기생충'의 열풍이 거세다. 일부 지자체는 기생충이 촬영된 스튜디오의 세트 복원을 추진하는가 하면 영화 특별전을 열고 '아카데미의 남자' 봉 감독 모시기에 분주하다. 경기도 고양시는 아쿠아 스튜디오에서 촬영된 기생충 세트장 복원에 나서기로 했다. 이곳에서 영화 속 '기택'(송강호)의 반지하 집과 골목을 정교하게 만들어 폭우에 동네가 물에 잠기는 장면 등을 촬영했다. 스튜디오 안에 있는 대형 수조에 20동 40가구를 세트로 제작한 뒤 인근 하천에서 취수한 물 50t을 붇는 방식이었다. 영국 공영방송 BBC 등 외신은 이 장면을 보고 반지하 주택의 역사적 연원을 조명하는 등 큰 관심을 보이기도 했다. 아쿠아 스튜디오에서는 기생충 외에도 영화 '명량', '해운대', '국제시장', '광해' 등의 영화 수중·특수 촬영이 진행됐었다. 전북에서도 영화 '기생충'이 촬영된 전주영화종합촬영소 세트장 복원이 검토되고 있다. 기생충의 전체 77회차 중 46회차(59.7%)가 전주영화종합촬영소 야외세트장과 J1스튜디오에서 제작됐다. 이야기가 주로 전개되는 극 중 '박사장'의 저택과 지하 밀실 세트장이 있던 곳이 바로 전주영화종합촬영소다. 현재는 다른 영화 촬영을 위해 세트장을 모두 철거한 상태다. 전북도는 세트장 복원을 위해 영화 배급사인 CJ 측과 접촉할 계획이다. 이에 더해 고양시는 2026년 완공을 목표로 추진 중인 영상문화단지 조성 사업에 박차를 가하기로 했으며 전북도는 새만금 부지에 '영상테마파크(가칭)' 등을 만드는 방안도 검토 중이다. 전주영화종합촬영소 내 '기생충' 촬영 (전주=연합뉴스) 오스...

연합뉴스 20200217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