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연합뉴스

정부, '북한 코로나19 발생설'에 "공식매체서 확진자 발표 없어"

등록일 2020.02.17 재생수139
자세히

(서울=연합뉴스) 홍유담 기자 = 정부는 최근 북한에서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가 발생했다는 관측이 잇따라 나오고 있는데 대해 "현재까지 북한 공식 매체를 통한 확진자 발표는 없다"고 17일 밝혔다. 브리핑하는 여상기 통일부 대변인 (서울=연합뉴스) 김승두 기자 = 여상기 통일부 대변인이 17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정례브리핑을 하고 있다. 2020.2.17 kimsdoo@yna.co.kr 여상기 통일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관련 질문에 "정부는 북한 당국의 공식 발표를 기준으로 상황을 판단하고 있다"며 이같이 대답했다. 이어 "만약 북한에 확진자가 발생하게 되면 북한당국이 WHO(세계보건기구) 측에 통보하게 돼 있다"며 "WHO 측도 북한 보건성에서 통보받은 바에 따르면 '그간 발열 증세를 보인 141명에 대해 검사를 해 본 결과 모두 음성으로 판정되었다'고 언급한바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WHO 평양사무소 측은 북한 보건성으로부터 작년 12월 30일부터 2월 9일까지 북한에 들어온 여행객 중 발열 증상을 보인 141명을 검사한 결과 모두 '코로나19 음성'으로 판정됐다는 내용을 통보받았다고 미국의소리(VOA) 방송이 지난 16일 전했다. 여 대변인은 지난 16일 북한 매체가 남측의 대북 개별관광을 처음으로 언급한 데 대해서는 "정부의 입장은 지금까지 일관되게 유지하고 있다"면서도 "북한의 선전매체 보도에 대해서는 특별히 드릴 말씀이 없다"고 말했다. 대외선전매체 '조선의 오늘'은 지난 16일 "청와대 안보실 2차장을 비롯한 당국자들은 미국에 날아가서 '대북 개별관광'과 관련한 모의판을 벌려 놓았다"며 불쾌감을 드러내면서도 개별관광 자체에 대한 직접적인 평가는 하지 않았다. ydho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연합뉴스 20200217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