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연합뉴스

일본, 코로나19 확산 대비 치료병상·검사능력 대폭 확충

등록일 2020.02.17 재생수108
자세히

(도쿄=연합뉴스) 박세진 특파원 = 일본에서 감염 경로를 특정하기 어려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환자가 속출하는 등 감염자가 전국적으로 발생하면서 정부 당국이 코로나19 유행을 전제로 한 진료 체계 강화를 추진하고 있다. 17일 니혼게이자이신문 등에 따르면 일본 당국은 현재 코로나19 감염자의 국내 발생 초기 단계로 보고 다양한 대응책을 마련했다. 우선 코로나19 감염자를 전문으로 진료하고 치료할 수 있는 병원 수를 늘릴 계획이다. 이에 따라 지난 14일 현재 663곳인 코로나19 전문진료 병원은 약 800곳으로 늘어날 예정이다. (구마모토 교도=연합뉴스) 지난 16일 일본 구마모토시에서 열린 마라톤대회 참가자들이 마스크를 쓰고 달리고 있다. 일본 당국은 코로나19 전문 병원 수를 확충하는 것에 맞춰 상담전화 회선도 대폭 늘려 24시간 대응 태세를 구축하기로 했다. 감염 의심자가 상담센터로 전화하면, 센터 측은 상담 내용을 토대로 진료받을 수 있는 의료기관을 연결해 준다. 현재 일본에는 감염증 관련법에 따라 음압시설 등을 갖춘 감염증 병상 수가 전국적으로 1천800여 개 수준이다. 그러나 일본 당국이 요코하마(橫浜)항에 격리한 채 검역 중인 크루즈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에서 이미 발생한 코로나19 감염자 400여명을 수용하느라 감염증 병상의 공급량이 이미 크게 줄어든 상태다. 이에 따라 일본 후생노동성은 감염증 병상에 준하는 시설을 갖춘 전국의 1천600개 병상을 코로나19 환자가 늘어날 경우 이용할 수 있게 하는 대책을 마련했다. 감염증 병상에 준하는 시설을 갖춘 이들 병상은 2009년의 신종 인플루엔자 사태 당시 활용됐다. 후생성은 아울러 환자 수가 폭발적으로 늘어날 경우 일반병상이라도 개인실이면 코로나19 환자용으로 쓸 수 있도록 하는 방안까지 고려하고 있다. 일본 당국은 또 국립감염증연구소 등의 코로나19 검사 능력을 확충해 18일부터는 최대...

연합뉴스 20200217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