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연합뉴스TV

[뉴스1번지] 코로나19 국내 30번째 확진자 발생…지자체 비상

등록일 2020.02.17 재생수190
자세히

[뉴스1번지] 코로나19 국내 30번째 확진자 발생…지자체 비상 국내 확진자가 2명 늘면서 30명이 됐습니다. 29번 환자는 먼저 양성 반응을 보였지만 감염 경로가 아직 밝혀지지 않았고요. 30번 환자는 함께 사는 29번 환자의 부인입니다. 자세한 내용 최재욱 고려대 예방의학과 교수, 최진봉 성공회대 교수 두 분 모시고 집중 분석해봅니다. 안녕하십니까. 어제 82세 한국인 남성이 '코로나19' 29번째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29번 환자는 최근 해외여행을 다녀온 적도, 기존 확진자와 접촉한 이력도 없는 것으로 파악되는데요. 연결 고리를 알 수 없는 감염, 지역사회 감염이 의심되는 상황이죠? 지금까지 우리는 해외에서 특히 중국에서 유입될 가능성이 크다는 부분에 중점을 두고 방역을 이어오지 않았습니까? 이제 방역 체계를 근본적으로 바꿔야 할 시점이 온 것 아닌가 싶은데요? 정부가 지역사회 확산 방지에 코로나19 방역체계를 집중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그동안의 방역과 특별히 달라지는 부분이라면 어떤 것을 꼽을 수 있을까요? 29번째 확진자는 기침 증세로 동네 의원을 다니다 대학병원을 방문했다고 합니다. 29번 환자가 가슴 통증을 호소했다고 하던데요. 코로나19 때문이 아니라 흉통이 심해서 병원을 찾았는데, 어떻게 코로나19 검사를 받을 수 있었을까요? 이럴 때 의사가 자의적 판단으로 어떤 경우에든 코로나19 검사를 할 수도 있나요? 29번 환자는 국내 확진자 중 최고령으로 기존에 심장질환을 앓고 있었다고 합니다. 기저질환이 있었던 만큼 스스로 느낀 건 심장이상이었다고 하는데요. 사실상 코로나19 관련 증상은 미미했던 걸까요? 앞으로 중요한 부분은 이렇게 증상조차 미미해 발병조차 확인되지 않은 환자들을 조기에 찾아내는 것일 텐데요. 원인불명의 폐렴으로 입원한 환자에게는 해외 여행력과 상관없이 무조건 코로나19 진단검사를 실시한다고 밝혔습니다. 이런 전수조사가 어느 정도 성과가 있을까요? 29번 확진자가 고려대 안암병원 응급실을 찾아 4...

연합뉴스TV 20200217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