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연합뉴스

코로나19 지역전파 가능성 '긴장'…"메르스보다 환자 많을수도"

등록일 2020.02.17 재생수112
자세히

(서울=연합뉴스) 신재우 김예나 기자 = 정부가 국내 29번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를 '지역사회 감염'의 시작 사례로 판단할지 여부를 아직 결정하지 못했다. 코로나19, 브리핑하는 정은경 본부장 (청주=연합뉴스) 김주형 기자 =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질병관리본부장)이 17일 오후 충북 청주시 질병관리본부에서 코로나19 국내 발생현황 및 확진환자 중간조사 결과 등 정례브리핑을 하고 있다. kjhpress@yna.co.kr 감염경로에 대한 심층조사 이후 최종 판단을 하겠다는 입장이지만, 2015년 중동호흡기증후군(MERS·메르스) 당시보다 감염자가 더 많이 생길 가능성을 언급하는 등 본격적인 지역사회 전파 가능성을 대비하는 모양새다. 정은경 코로나19 중앙방역대책본부장은 17일 충북 오송 질병관리본부에서 열린 브리핑에서 "29번째 환자에 대해서는 현재 '지역감염이다'라고 단정하고 있지는 않다"며 "감염원과 감염경로에 대한 심층적인 조사를 통해 최종적으로 판단하겠다"고 밝혔다. 지난 16일 발생한 29번 환자(82세 남성, 한국인)는 지금까지의 역학조사 결과, 국외 위험지역을 다녀온 적이 없고 기존 코로나19 환자와도 접촉하지 않았다. 어디서, 어떻게 감염됐는지 구체적인 경로가 확인되지 않으면 '국내 첫 지역사회 전파' 사례가 될 수 있고, 입국자·접촉자 관리에 집중하고 있는 방역체계 개편이 불가피하다. 정 본부장은 "지금까지는 해외에서 유입된 환자를 찾거나 환자와의 접촉을 통해 감염된 사례를 찾는 등 '감염원'을 추적해왔는데, 저희가 그 감염원을 특정하지 못하게 되면 '지역사회 감염'으로 판단하게 된다"고 설명했다. 29번 환자...고대안암병원 응급실 접촉자 76명 (서울=연합뉴스) 임화영 기자 = 국내 29번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다녀간 서울 성북구 고려대 안암병원 응급실이 17일 오후 폐쇄돼있다. 29번 환자는 지난 15일 고려대 안암병원 응급...

연합뉴스 20200217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