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연합뉴스

여, 임미리 후폭풍에 이낙연 첫 공식사과…임미리 "수용한다"(종합)

등록일 2020.02.17 재생수140
자세히

종로구 부암동 찾은 이낙연 전 총리 (서울=연합뉴스) 류영석 기자 = 4·15 총선 서울 종로에 출마하는 이낙연 전 국무총리가 17일 오전 낙후지역 관광지 개발 방안 관련 현장방문을 위해 서울 종로구 부암동을 찾아 주민과 인사하고 있다. ondol@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유미 홍규빈 기자 = 더불어민주당이 4·15 총선을 앞두고 '민주당만 빼고' 칼럼 고발의 후폭풍이 이어지자 첫 사과 발언을 내놓는 등 민심 수습에 나섰다. 이낙연 전 국무총리는 당 공동 상임선대위원장 내정자 자격으로 국민에게 사과의 뜻을 밝혔고 당 지도부는 '더 낮은 자세'로 임하겠다며 몸을 낮췄다. 이 전 총리는 17일 서울 종로구 부암동에서 기자들에게 "겸손함을 잃었거나 또 겸손하지 않게 보인 것들에 대해 국민들께 미안하게 생각한다"며 "앞으로 저부터 더 스스로 경계하고 주의하겠다. 당도 그렇게 해주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 전 총리 개인적인 차원의 사과인가'라는 질문에는 "그렇다"면서도 "공동 상임선대위원장에 내정된 사람으로서 (사과한 것)"이라고 말했다. 민주당에서 임미리 고려대 연구교수 고발 논란과 관련해 공식 사과 발언을 한 것은 이 전 총리가 처음이다. 남인순 최고위원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민주당이 앞으로 더 잘하겠다"라며 "더 낮은 자세로 국민과 지속적으로 소통·공감하며 민생을 최우선으로 챙기고 정의롭고 공정한 대한민국을 위해 애쓰겠다"고 강조했다. 이인영 원내대표 역시 민생경제 해결을 강조하며 "더 겸손한 자세로 국민의 목소리에 귀 기울여야 한다는 이야기가 나온다. 민심을 경청하며 민심을 챙기는 집권 여당의 모습을 더 많이 보여드리겠다"고 말했다. 이해찬 대표의 공식 사과 언급은 없었지만, 당 지도부가 이번 사태를 계기로 겸손한 자세로 민생 현안 해결에 집중하겠다는 의지를 밝힌 셈이다. 민주당의 공식 사과를 요구했던 임 교수는 이 전 총리의...

연합뉴스 20200217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