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연합뉴스

'전세기 귀국' 크루즈선 미국인 승객들, 정부 늑장대응에 불만

등록일 2020.02.17 재생수318
자세히

(서울=연합뉴스) 권혜진 기자 = 16일(현지시간) 전세기를 타고 귀국길에 오른 크루즈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의 미국인 승객들은 정부의 늑장 대응에 불만을 터뜨렸다고 CNN방송과 뉴욕타임스(NYT) 등이 보도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대한 우려로 지난 3일 다이아몬드 프린세스호가 일본 요코하마항에 정박한 이래 계속 배 안에 갇혀있던 이들은 미국에 도착한 뒤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의 감독하에 또다시 14일간의 격리 생활을 해야 해서다. 이번에 전세기에 탑승하지 않기로 결정한 승객도 지금부터 14일간 증세가 나타나지 않아야 미국에 돌아올 수 있다. 탑승객들은 미 정부가 결국은 번복할 결정을 내리는 데 왜 그리 오랜 시간을 썼는지, 또 정부가 갑작스럽게 정책 방향을 튼 이유는 무엇인지에 의문을 표하고 있다. 일본 주재 미 대사관은 애초 해당 선박에 탑승한 자국민에게 코로나19 잠복기간인 14일간 배 안에 머물 것을 권했으나 갑작스럽게 지난 15일 "상황이 빠르게 전개됐다"며 철수 계획을 공지했다. 버스 타고 이동하는 일본 크루즈선 미국인 승객들 (요코하마 EPA=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 19) 감염자가 집단 발생해 일본 요코하마(橫浜)항 크루즈 터미널에 발이 묶여 있던 크루즈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호의 미국인 승선객들이 17일 새벽 귀국 전세기를 타기 위해 버스를 타고 터미널을 떠나고 있다. jsmoon@yna.co.kr 크루즈선 탑승자인 매슈 스미스는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비극에서 희극으로 가더니 이제는 웃음거리"라고 말했다. 그는 "정부는 (코로나19) 검사도 없이 우리와 다른 사람들을 (한 비행기에 태워) 미국으로 데려가 다시 2주간 격리하겠다고 한다. 이게 도대체 말이나 되느냐"며 당국의 결정을 비난했다. 유타에서 부동산 회사를 운영한다는 또 다른 탑승객 캐리 맨시캘코는 2주나 추가로 격리되면 이로 인한 손실이 5만 달러(한화 약 5천914만원)에

연합뉴스 20200217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