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연합뉴스

이낙연, 종로 기생충 촬영지 찾아 "문화예술 융성이 우리 숙제"

등록일 2020.02.17 재생수104
자세히

이낙연 전 총리, 영화 '기생충' 계단에서 (서울=연합뉴스) 류영석 기자 = 4·15 총선 서울 종로에 출마하는 이낙연 전 국무총리가 17일 오전 낙후지역 관광지 개발 방안 관련 현장방문을 위해 서울 종로구 부암동을 찾은 뒤 영화 '기생충'의 촬영지인 자하문터널 입구 계단을 걷고 있다. 2020.2.17 ondol@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유미 홍규빈 기자 = 더불어민주당의 이낙연 전 국무총리는 17일 총선 출마지인 서울 종로에서 공약 마련을 위한 현장 행보를 이어갔다. 이 전 총리는 이날 오전 종로구 부암동 자하문터널 입구에 있는 계단을 찾았다. 이 계단은 위쪽 주택가와 아래쪽 터널 내부 인도를 연결하는 계단으로, 봉준호 감독의 영화 '기생충'에서 주인공 기택(송강호)과 가족들이 부잣집에서 도망치듯 나와 비바람을 맞으며 집으로 돌아가는 장면에 등장한다. 이날 현장 방문은 주변 낙후지역을 관광지로 개발해달라는 주민들의 요청에 따라 이뤄졌다. 일부 주민은 관광객이 늘어날 경우에 대비해 주차공간 문제를 해결해달라고 요청했다. 이 전 총리는 "영화로 유명해진 이곳을 찾는 사람들이 늘 텐데 어떻게 하면 불편 없이 볼 수 있을까 하는 문제가 있다"며 공공기관 주차공간 개방 등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또한 "한국 영화 수준에 감동해 일부러 여기까지 오는 분들은 한국 문화에 대한 기대가 있을 것"이라며 "우리 문화예술을 어떻게 융성하게 할 것인가가 우리에게 주어진 숙제"라고 말했다. 그는 "종로는 전통·현대 대중문화예술이 모두 있는 곳"이라며 "종로가 대한민국 문화예술을 상징하는 곳이기에 문화예술의 융성은 종로의 문제이고 동시에 대한민국의 문제"라고 강조했다. 이어 "하나 더 욕심을 내자면 문화예술 이외 영역에서도 봉 감독, 손흥민 선수 같은 세계 일류가 나오는 것"이라며 "그 숙제를 이행하는 데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기생충 촬영지' 자하문터널 계단 걷는 이낙연

연합뉴스 20200217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