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YTN

정부, 지역사회 확산 방지 총력...독감처럼 상시 관리

등록일 2020.02.17 재생수214
자세히

[앵커] 29번과 30번 부부 환자 발생을 계기로 지역사회 감염이 시작된 게 아니냐는 우려가 나오자, 정부가 지역 감염 확산 방지를 위해 총력을 기울이기로 했습니다. 정부는 당장 오늘과 내일 전국 요양병원 종사자에 대한 전수조사에 들어가고 내일부터는 코로나19를 계절성 독감처럼 호흡기 감염병 감시체계에 추가해 관리하기로 했습니다. 김승재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지금까지 '코로나19의 국내유입 차단'에 맞춰졌던 정부 방역 대책의 초점이 앞으로는 '지역사회 확산 방지' 쪽으로 이동합니다. 이를 위해 우선 진단검사를 확대해 환자를 조기에 발견하고 지역사회와 의료기관의 감시체계를 구축하기로 했습니다. 또 의료기관의 감염 예방과 취약시설 보호 조치를 더욱 강화하는 내용을 지방자치단체에 설명하고 협조를 요청했습니다. 이에 따라 해외여행 이력이 없더라도 의사 소견에 따라 진단검사를 하도록 했고, 요양병원 종사자 전수조사 등 취약시설 관리 강화에 착수했습니다. [김강립 / 중앙사고수습본부 부본부장 : 오늘(17일)과 내일(18일) 이틀 동안 전국의 1,470여 개의 요양병원을 대상으로 모든 종사자의 중국을 포함한 여행 이력과 업무 배제 여부, 폐렴 환자 입원 여부와 조치 내용, 면회객 제한 여부 등을 점검하고…] 또 코로나19를 계절성 독감처럼 호흡기 감염병 감시체계에 추가해 감시, 관리하기로 했습니다. [정은경 / 중앙방역대책본부장 : 현재 13개 상급종합병원을 중심으로 이뤄지고 있는 '중증 급성호흡기 감염병 감시체계'에서 2월 18일부터 코로나19 검사를 추가로 실시하고...] 정부는 행정안전부와 각 지자체에 자가격리자 관리 강화와 시도별 접촉자 격리시설 확대 등 지역사회 감염 전파를 막기 위한 노력을 지속해줄 것을 요청했습니다. 아울러 시도별로 병상과 인력 운영 계획에 대해 1:1 점검도 착수했습니다. 정부는 지역사회 감염으로 추정되는 29번, 30번 환자가 나오긴 했지만, 매우 제한적인 상황이어서 아직 집단 행사를 열어도 된다는 지침 자...

YTN 20200217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