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연합뉴스

"신종 코로나 전파력, WHO 추정치보다 훨씬 높아"

등록일 2020.02.17 재생수82
자세히

기도(氣道) 세포 수용체와 결합한 인플루엔자 바이러스 [미국 질병통제센터 제공] (서울=연합뉴스) 한기천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COVD-19)의 전파력이, 세계보건기구(WHO)가 추정한 것보다 훨씬 강할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이 연구를 수행한 스웨덴 우메오대 연구진은 관련 논문을 '국제 여행 의학 협회'가 발행하는 국제 학술지 '여행 의학 저널(Journal of Travel Medicine)'에 발표했다. 이번 연구엔 독일 하이델베르크와 중국 푸젠성 장저우 등 도시의 과학자들도 참여했다. 지난 14일(현지시간) 온라인(www.eurekalert.org)에 공개된 논문 개요에 따르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는 적어도 사스 정도의 전파력을 가졌을 것이라는 게 연구팀의 결론이다. 앞서 WHO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재생산 지수(reproduction number)를 1.4 내지 2.5로 추정했다. 재생산 지수는 감염자 한 명이 건강한 일반인 몇 명에게 바이러스를 전파하는지를 나타내는 숫자다. 재생산 지수가 높으면 전파력이 강하다는 걸 말하며, 재생산 지수가 1 밑으로 떨어지면 전염병이 소멸할 수도 있다. 연구팀은 지금까지 나온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에 관한 연구 결과 중 질적 요건을 충족하는 12건을 추려내 종합적으로 재분석했다. 그 결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재생산 지수는 평균 3.28, 중앙값은 2.79로 나왔다. 이는 WHO의 추정치(1.4~2.5)보다 훨씬 높은 것이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전파력은 제일 처음에 발표된 연구 결과에서 상대적으로 낮게 추정됐다. 하지만 사태가 커지면서 빠르게 높아져 최근 연구에선 2 내지 3으로 수렴되고 있다고 연구팀은 전했다. 논문의 저자 중 한 명인 우메오대의 요아심 로클뢰브 전염병학 교수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전파력이 적어도 사스(SARS) 정도는 되는 것으로 분석됐다"라면서 "이는 여러 측면에서 상황이 심각하...

연합뉴스 20200217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