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연합뉴스TV

문 대통령 "엄중한 상황…경제 활력 살리는데 전력"

등록일 2020.02.17 재생수171
자세히

문 대통령 "엄중한 상황…경제 활력 살리는데 전력" [앵커] 문재인 대통령이 오늘 경제관련 부처들로부터 합동 업무보고를 받았습니다. 문 대통령은 "코로나19의 경제적 피해가 메르스 사태보다 크게 체감된다"며 경제 활력 제고에 총력을 기울일 것을 주문했는데요. 청와대 연결해 자세한 내용 알아보겠습니다. 이재동 기자. [기자] 네, 문재인 대통령이 오늘 업무보고를 받은 부처는 기재부와 산자부, 중기부, 금융위 등 경제관련 부처들이었습니다. 이 자리에서 문 대통령은 "이번 코로나19의 경제적 피해는 지난 2015년의 메르스 사태보다 더 크게 체감된다"며 "불황이 장기화되면 민생에도 큰 타격이 될 것"이라며 우려를 나타냈는데요. 현 상황에 대해 "그야말로 비상하고 엄중한 상황"이다 이렇게 진단내렸습니다. 문 대통령은 "국내 소비 활동과 여가 활동까지 과도하게 부풀려진 공포와 불안 때문에 지나치게 위축된 측면이 있다"고 밝혔는데요. "국민의 안전을 지키는 한편 경제 활력을 되살리는데 전력을 기울일 것"을 각 부처에 당부했습니다. 특히 코로나19로 경제적 타격을 입은 자영업자들에 대해 "현실적으로 가장 큰 어려운 점은 점포 임대료"라고 언급했는데요. "범정부적인 강력한 지원과 함께 상가 임대인과 임차인 사이에서도 상생의 노력이 함께 펼쳐지기를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앵커] 역시 코로나19 사태로 위축된 경제에 활력을 불어넣겠다는 정부의 강한 의지로 보이네요? [기자] 네 그렇습니다. 앞서 문 대통령은 지난주 남대문 시장 방문한 데 이어 경제인들과 간담회도 가졌었죠. 오늘 경제부처 업무보고도 그 연장선으로 볼 수 있는데요. 특히 대통령 발언을 비롯해 각 부처의 업무보고 내용을 이례적으로 생중계했는데, 그만큼 경제활력 살리겠다는 강한 의지를 강조한 것으로 보입니다. 장관들의 보고 외에도 경제 전문가와 기업인들이 참석해 일선 경제 현장의 생생한 목소리를 듣기도 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특히 코로나19 확진자의 동선을 한눈에 알아볼 수 있...

연합뉴스TV 20200217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