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연합뉴스

'질산 탱크로리' 넘어지며 화재…뒤따르던 차량 연이어 '쾅쾅쾅'(종합)

등록일 2020.02.17 재생수290
자세히

순천완주고속도로 터널 사고 난 탱크로리 차량 (남원=연합뉴스) 정경재 나보배 기자 = 17일 순천∼완주 간 고속도로의 터널에서 차량 다중추돌로 인한 화재가 발생해 30여명의 사상자가 발생했다. 사진은 사고가 난 탱크로리 차량. 2020.2.17 warm@yna.co.kr (남원=연합뉴스) 임채두 기자 = "사고 현장에 도착했을 때 전쟁이 난 줄 알았어요. 시꺼먼 연기가 터널에서 쉼 없이 뿜어져 나오더라고요." 견인차 기사 박상민(45)씨는 순천∼완주 간 고속도로 상행선 남원 사매 2터널 사고 현장에 도착했을 당시를 이렇게 묘사했다. 박씨가 현장에 도착한 시각은 사고가 발생한 지 40분 가까이 흐른 17일 오후 1시께. 눈이 쌓인 도로에서 발생한 사고는 대부분 경미하지만 사매터널 사고는 그렇지 않았다. 터널 안에서 질산을 실은 탱크로리가 넘어져 불이 났는데, 터널의 상황을 알지 못한 뒤 차량이 속도를 줄이지 않고 달리다 큰 사고로 이어진 것 같다고 박씨는 설명했다. 그는 사방이 찌그러진 차량이 도로에 널려 있고 파편이 곳곳에 흩어져 있어 마치 폭격을 맞은 모습이었다고 말했다. 당시 남원에는 대설주의보가 발효 중이었고 적설량은 이날 오후 1시 현재 5.9㎝였다. 부서진 차에서 나와 굵은 눈발을 맞으며 멍하니 터널을 바라보고 있는 부상자들도 있었다. 그는 부서진 차량을 가까운 정비소로 옮기며 사고 장소를 수차례 왕복했다. 박씨는 "아직도 터널 안에서 검은 연기가 꽤 많이 나오고 있다"며 "사망자와 부상자와 많아 오늘 안에 사고 처리가 마무리될지 모르겠다"고 걱정했다. 그러면서 "사고 발생 시간이 꽤 지났는데도 아직 터널 안에 있는 차량은 옮기지도 못했다"며 "터널 안에 사망자가 더 있다는 이야기도 들린다"고 우려했다. 순천-완주 고속도로 터널서 불탄 탱크로리 (남원=연합뉴스) 17일 낮 12시 23분께 순천∼완주 간 고속도로 상행선 남원 사매 2터널에서 탱크로리가 쓰...

연합뉴스 20200217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